상단여백
기사 (전체 89건)
진짜 금(金)은 사람이 아니었을까
거제 안팎을 오가다 배가 출출하면 한번쯤 생각나는 곳이 있다. 사등면 성포와 성내 사이 도로변에 있는 촌국수집이다. 도로 휴게소를 겸해...
조행성 기자  |  2016-05-10 09:36
라인
꽃과 나무의 아름다운 전쟁
은은한 백리향, 털복숭이 할미꽃, 주렁주렁 금낭화, 봄의 제왕 흰목단(목란), 붉디붉은 튤립, 4월에 핀 크리스마스 로즈(헬레보러스),...
조행성 기자  |  2016-04-22 10:02
라인
그들이 산골에 사는 이유
몽돌해수욕장으로 유명한 동부면 학동은 거제 동남부 지역의 교통 요충지이기도 하다. 해안선을 두르지 않고 중심부(고현동)로 가로지르는 길...
조행성 기자  |  2016-04-15 17:12
라인
지키지 못한 아쉬움이 새 변화로
동부면 가배마을은 더할 가(加)에 등 배(背)를 쓴다. 알아듣기 어려운데 원래는 부유할 부(富)에 육지 사이의 바다를 일컫는 량(梁)을...
조행성 기자  |  2016-04-01 17:00
라인
나쁜 땅에도 좋은 집을 짓는다
2013년, 바다와 그 너머 산달도가 보이는 동부면 어느 도롯가에 땅을 샀다. 땅 모양이 이상하지만 물감을 마구 뿌릴 수 있는 화실 하...
조행성 기자  |  2016-03-26 10:39
라인
흥남 가는 길에 여기도 들르세요
거제를 대표하는 피서지에 흥남 해수욕장이 빠지면 서운하다. 360m 길이에 완만한 곡선을 그리는 흥남 해변은 넓은 모래사장과 동해에서 ...
조행성 기자  |  2016-03-18 14:49
라인
세월은 흐르고, 역사는 멈췄다
빛바랜 마을 풍경“전하! 전하!”1170년 ‘정중부의 난’으로 궁에서 쫓겨난 고려 제18대 왕 ‘의종’이 거제를 향해 바다를 건널 때 ...
조행성 기자  |  2016-03-11 17:13
라인
그 문에 들어서고 싶다
“전원주택 살면 좋지. 그런데 그게 쉽나? 땅 사야 하지, 집 지어야 하지, 관리해야 하지, 여름에 문 열면 길에서 다 쳐다보지, 겨울...
조행성 기자  |  2016-02-26 16:46
라인
역사의 맥박이 쉼없는 그곳
연초에서 장목 가는 길은 세 갈래다. 국도5호선(거제북로)으로 하청을 지나는 것이 첫 번째고, 두 번째는 거가대로를 타거나 옥포-덕포 ...
조행성 기자  |  2016-02-19 17:12
라인
산방산을 집에 들이다
둔덕면 옥동마을에 있는 조남수(56)·서경희(53) 부부의 전원주택은 지난해 3월 주택 관련 대표 간행물인 ‘ㅈ잡지’의 표지를 장식할 ...
조행성 기자  |  2016-02-05 16:10
라인
먹고 살기 힘들어도 못떠나는 이유
통영을 마주 보고 있는 둔덕면 술역리는 북쪽에서부터 내평·술역·호곡·녹산 4개 마을이 지방도 1018호선을 따라 줄지어 있다. 거제도 ...
조행성 기자  |  2016-01-29 15:59
라인
전통을 따르는 멋스러운 그대
지역의 한 건축사가 말하기를 “집은 사람 따라간다”고 했다. 집주인이 어떻게 사느냐에 따라 집도 변하고, 사람이 떠나면 집도 수명을 다...
조행성 기자  |  2016-01-22 16:53
라인
거제 동부권 교통 요충지, 신촌을 가다
새해 연재기사는 두 가지 주제로 격주 보도했다. 앞서 내보낸 ‘그대의 집’은 전원주택을 소개함으로써 거주공간의 재인식과 새로운 볼거리를...
조행성 기자  |  2016-01-15 16:25
라인
담장 없는 집…노부부가 거기 있었다
■기획/ 그대의집 새해 연재 코너로 나무에 이어 집을 선택했다. 그중에서도 전원주택을 집중 소개해 볼 계획이다. 바다 전망이 펼쳐진 집...
조행성 기자  |  2016-01-07 17:14
라인
장자골 말라붙은 대송을 역사에 쓰다
덕포동 강망산에는 세오암이라는 절이 있었다고 전해진다. 그 전설은 고려 말로 거슬러 올라간다. 일본과 거리가 가까운 거제는 당시 왜구의...
조행성 기자  |  2015-12-25 14:29
라인
수월천 외딴 나무, 큰 나무가 되어라
수양동 주민센터에서 수월천을 따라 양정동(법정동)으로 가다 보면 수월마을 표지석이 있는 곳에 외딴 나무 한 그루가 있다. 수종은 느티나...
조행성 기자  |  2015-12-17 15:54
라인
행운 준다는 그 꽃, 불황 속에 피어나다
“조기자, 기사가 될란지 모르겠는데 혹시 쓸라믄 쓰그라. 내 키우던 소철나무에서 열매가 달렸는데 이기 50년 만에 열린 기거든”“아 예...
조행성 기자  |  2015-12-11 17:16
라인
“내간에는 당산제 코스가 있었다오”
거제면 내간마을은 원래 외간과 아울러 맑을 청(淸), 물가 호(滸)를 써서 청호리라 불렀다. 간덕골이라고도 했는데 일제강점기에 행정구역...
조행성 기자  |  2015-12-03 15:44
라인
400년 만에 정체 밝힌 문암의 늙은 나무
연초면과 하청면을 오가는 길에 다공삼거리가 있다. 이번 나무는 다공삼거리에서 멀지 않은 덕치리 문암 마을의 노거수다. 이 마을은 이름에...
조행성 기자  |  2015-11-30 08:47
라인
이파리가 닮은 늙은 나무와 어린나무
이번 주는 비가 오거나 흐린 날이 많았다. 큰비는 아니지만, 앞으로 닥쳐올 겨울 추위를 예고하듯 산과 들에 물든 단풍을 우수수 떨어트렸...
조행성 기자  |  2015-11-20 16:53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