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광고윤리강령 홈 > 안내데스크 > 광고윤리강령

1. 신문광고는 독자에게 이익을 주고 신뢰받을 수 있어야 한다.
2. 신문광고는 공공질서와 미풍양속을 해치거나 신문의 품위를 손상해서는 안 된다.
3. 신문광고는 관계법규에 어긋나는 것이어서는 안 된다.
4. 신문광고는 그 내용이 진실하여야 하며 과대한 표현으로 독자를 현혹시켜서는 안 된다.

강령 1에 따라 다음과 같은 사항을 게재해서는 안 된다.
비과학적 또는 미신적인 것
투기, 사행심을 선동하는 내용(단, 당국의 허가를 받은 것은 예외로 한다)
공인 유권기관이 인정하고 있지 않는 것

강령 2에 따라 다음과 같은 사항을 게재해서는 안 된다.
국가변란의 위험이 있거나 군사, 외교의 기밀에 관한 것
혐오감이나 어떤 욕정을 불러일으키는 음란, 추악, 또는 잔인한 내용
어린이 및 청소년을 대상으로 하는 광고에 그들을 도덕적으로 그르치게 할 표현
협박, 폭력 등의 범죄행위를 미화하거나 유발시킬 우려가 있는 내용
공중에게 폐해를 끼칠 우려가 있는 무허가 소개업소(직업, 통신)의 광고 또는 구인 등
국기, 애국가 등 국가의 존엄성을 유지해야 할 상징 또는 인물(성현, 위인, 선열 등)을 모독하는 표현

강령 3에 따라 다음과 같이 사항을 게재해서는 안 된다.
공익을 위함이 아니면서 타인 또는 단체나 기관을 비방, 중상하여 그 명예나 신용을 훼손시키거나 업무를 방해하는 내용
프라이버시 침해의 우려가 있는 타인의 성명, 초상을 무단히 사용하는 것
법원에 계류 중이거나 형사사건 용의자의 포폄에 관한 내용
표절, 모방 또는 기타 방법으로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는 것

강령 4에 따라 다음과 같은 사항을 게재해서는 안 된다.
허위 또는 불확실한 표현으로 대중을 기만, 오도하는 내용
광고주의 명칭, 주소 및 책임소재가 불명한 것
광고임이 명확하지 않고 기사와 혼동되기 쉬운 편집체제 및 표현
대중의 상품에 대한 지식의 부족이나 어떠한 허점을 악용한 것
사회적으로 공인되지 않은 인허가, 보증, 추천, 상장, 자격증 등을 사용한 것

5. 신문판매는 독자의 구독자유가 존중되어야 한다.

6. 신문판매는 신속하고 정확한 우편배달 및 직접배송으로 이루어져야 한다.

7. 신문판매를 위한 구독의 권유는 신문 자체가 지닌 가치에 의하여 행해져야 하며 다른 물품이나 편의제공 또는 그 약속으로 이루어져서는 안된다.

8. 신문판매는 협정가격이 엄수되어야 하며, 신문의 가치를 저하시키거나 신문인의 품격을 손상시키는 판매행위가 있어서는 안된다.

9. 신문판매의 경쟁은 신문 특유의 공익성을 바탕으로 공명정대한 방법으로 행해져야 한다.

2010년 11월 제정
2012년 6월 수정(신임사장 명의 변경)
2013년 2월 수정(사장 퇴임 및 편집국장 발령 등)
2014년 7월 서영천 사장 취임
2015년 11월 서영천 사장 퇴임
2016년 10월 수정(법인 변경 및 경영사장 취임)
황정재 사장, 전의승 편집국장, 이동열 취재부장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