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시민들이 생각하는 비전과 미래가치는?

거제시는 ‘100년거제디자인 비전과 미래가치 진단’을 위해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를 지난 14일에 정책소통 플랫폼인 ‘100년톡톡’에 공개했다.

이번 설문조사는 ㈜타운미팅커뮤니케이션연구소에서 지난 2월 6일부터 27일까지 3주 동안 진행했다. 설문대상은 거제시민과 거제시에서 활동하는 사람으로 총 참여인원은 3,016명이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 ±1.79%p이다.

설문조사 결과 ‘거제시 생활만족도’는 매우만족 27.47%, 만족 44.08%로 응답자의 71.55%가 거제시에서 생활하는 것에 대해 대체로 만족했다. 불만족 비율은 4.58% 수준에 불과하다.

연령별 분석 결과 10대의 불만족 비율이 11.8%로 다른 연령대에 비해 2배 수준으로 높다.

△거제시 하면 떠오르는 것과 △거제시가 가진 강점이라는 2가지 조사항목에서는 모두 ‘아름다운 자연경관’이 압도적인 비율로 1순위이고, 다음으로 ‘조선산업’과 ‘관광지’가 비슷한 비율로 2순위, 3순위로 나타났다.

그 외에 ‘먹거리’, ‘역사문화자원’, ‘축제’는 2가지 조사항목에서 유사하게 가장 낮은 순위로 조사되었다. 거제시가 관광분야에서 경쟁력 있는 도시가 되기 위해서는 농산어촌의 식품, 역사문화자원, 축제 등에 대해 많은 준비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연령별로 특이점을 분석해 보면, '해수욕장과 해양레저'는 20대와 30대에서 선택 비율이 높았으며, '조선산업'은 50대와 60대에서 선택 비율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거제시가 가진 약점으로는 참여자의 19.56%가 ‘인구감소 및 고령화’를 1순위로 선택했으며, 그 다음으로 ‘불편한 교통체계’, ‘특색없는 지역개발’순으로 조사되었고, ‘편중된 산업구조’는 9.38%에 불과했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60대 이상에서는 특색없는 지역개발(볼거리, 먹거리 등)을 1순위로 꼽았다. 10대 이하는 다른 연령대와 달리, ‘불편한 교통체계’를 1순위로 선택했다. 앞서 ‘생활만족도’ 조사에서 10대 이하의 불만족 비율이 다른 연령대에 비해 2배 정도 높은 결과와 연계해 보면, 학생들을 위한 대중교통 지원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설문조사에서 비전 및 미래가치에 관한 가장 중요한 항목인 △현재 내가 살고 싶은 거제의 모습과 △다음 세대에게 물러주고 싶은 거제의 모습에서는 모두 '생활이 편리한 도시'가 1순위가 되었다.

조사결과 시민들은 3순위, 4순위의 ‘세계 1등 조선특화도시’보다는 ‘생활이 편리한 도시’, ‘글로벌 관광도시’, ‘친환경 생태도시’가 현재 살고 싶은 도시이면서 미래에 가치있는 도시로 선택했다.

직업별 항목을 비교해 보면, 제조업(조선업 등) 종사자만 유일하게 ‘글로벌 관광도시’를 1순위로 뽑았다.

마지막 설문항목인 △미래의 거제모습을 위해 우선 추진해야 할 것에는 ‘깨끗하고 안전한 도시환경 개선’을 1순위로 응답했다.

조사결과를 분석해 보면, 미래에 ‘생활이 편리한 도시’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도시환경 개선’에 중점을 두면서 ‘자연경관 보전’과 ‘교통시설 확충’이 우선 필요하다고 시민들이 판단한 것으로 파악된다.

자세한 설문조사 내용는 100년거제디자인 정책소통 홈페이지 '100년 톡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접속방법은 거제시 홈페이지 메인화면에서 들어가거나, 온라인 주소(http://www.geoje.go.kr/100design)를 직접 입력하면 된다.

이번 설문조사 결과는 「100년거제디자인 비전」 수립을 위해 시민숙의단 토론회와 전문가 자문회의 시에 기초자료로 활용될 예정이다.

한편, 거제시 관계자는 “2025년까지 계속되는 100년거제디자인 정책수립 과정 중 총 5회의 설문조사를 계획하고 있다”며, “올해 6월에는 도시ㆍ관광ㆍ도로ㆍ산업ㆍ복지 등 분야별로 우리시가 나아갈 방향과 주요과제에 대해 시민들의 생각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새거제신문  saegeoje99@hanmail.net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거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정기 후원은 새거제신문의 신속 정확한 뉴스 및 정보 제공에 큰 힘이 됩니다!

후원하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