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거제독수리식당 생태관광자원 가능성 높아

신거제대교 갯벌에 100일간 운영, 1200명 탐방

통영거제환경운동연합은 지난 10일 독수리식당 대청소 및 독수리환송회를 끝으로 2023~24시즌 거제독수리식당 문을 닫았다.

거제독수리식당은 사등면 오량리 신거제대교 아래 갯벌에서 겨울철에만 운영된다.

사냥하지 않고 동물사체만 먹어서 ‘청소부 동물’로 불리는 독수리는 먹이 부족으로 이곳에서 매년 2마리 이상씩 탈진, 폐사하는 경우가 있었다. 이에 환경연합은 지난 19년부터 천연기념물이자 멸종위기종인 독수리를 보호하기 위해 독수리 식당을 열기 시작했다.

먹이가 부족한 독수리들은 스티로폼 부표, 밧줄, 가죽 제품, 통발, 고무장갑 등을 뜯는 경우가 자주 목격되기도 한다. 이에 따라 독수리 먹이터의 쓰레기를 깨끗하게 청소한후 먹이 주기를 진행하고 있다. 최근에는 독수리를 보기 위한 탐방객이 크게 늘고 있어 생태교육장은 물론 독수리를 활용한 생태관광 가능성도 높다.

이곳에 독수리들이 모이게 된 것은 수산물 가공공장이 있고, 썰물 때 죽은 물고기 등이 독수리 유인하기 때문으로 보인다. 썰물 때 드러나는 약 2만평의 연안습지(혼합 갯벌)는 독수리의 휴식공간이 되기도 한다. 20여년 전부터 운영되고 있는 고성독수리 식당에는 해마다 700마리 정도의 독수리가 찾아오는데, 거제를 찾는 독수리들은 고성 독수리 무리의 일부로서, 고성과 거제를 오가기도 한다. 그래서 거제독수리식당은 고성 독수리식당의의 분점에 해당한다.

환경연합은 자체 예산 및 펀딩을 통해 운영자금을 마련하여 먹이 구입과 운송, 청소 도구 구입, 생태체험 교구 제작 등에 사용하고 있다.

먹이는 대형 정육점 등에서 돼지 소 닭 등 짜투리나 유통기간이 지난 고기를 기부받거나 구입해오고 있다.

특히 먹이 냉동보관을 위해 환경연합은 소형 태양광발전소(400w규모)를 설치, 운용함으로써 화석에너지나 핵에너지를 사용하지 않고 재생에너지를 활용한 생태계 보호운동을 벌이는 좋은 사례가 되고 있다.

갯벌에 형성된 독수리식당에서는 독수리뿐만 아니라 멸종위기종인 흰꼬리수리, 솔개, 매, 새매, 황조롱이, 말똥가리 등 맹금류를 비롯해 수 천마리의 민물가마우지, 500마리의 오리류, 500마리의 갈매기류, 검은이마직박구리, 물총새 등 40여 종의 조류를 탐조 가능하다.

또 독수리식당과 연결되는 오량천에는 천연기념물 수달을 비롯해 멸종위기종 기수갈고둥 등이 서식하고 있어 생태교육장으로 활용되고 있다.

2023~2024 시즌 거제독수리식당은 12월 9일 대청소와 독수리 환영회를 열고 첫 먹이를 공급했으며, 3월 12일 대청소와 함께 환송회를 열고 약 100일간 식당을 운영했다.

이 기간 동안 독수리 최대 개체수는 1월 21일 200마리로 집계됐으며, 통상 70~150마리 내외의 독수리가 이곳에서 먹이활동을 했다. 예년에 비해 30% 정도 많이 찾았다. 2월 18일에는 언린 독수리 한 마리가 왼쪽 날개가 부러져 탈진한 것을 구조했다. 지난해에는 2마리가 탈진해 폐사하고 1마리가 전봇대에서 감전사 한 바 있다.

먹이 운송은 20회, 먹이주기는 34회 했으며, 먹이량은 1700kg 였다. 바다쓰레기 청소는 모두 8번 진행했으며, 쓰레기는 무게로 3.5톤을 수거해 처리했다. 생태체험과 먹이주기, 청소 등에 참가한 공식 탐방객은 1200여 명으로 집계됐다.

환경모임 바다사랑할거제, 파라미타청소년단체, 하늘빛교회, 거제지속발전협의회, 거제자원봉사센터 청소년 봉사, 오량초등학교 전교생, 환경단체 거제로, 수자원공사 물사랑봉사단 등에서 단체 생태체험을 하거나 청소에 참가했다.

통영거제환경연합 관계자는 “24~25시즌에는 기념촬영 할 수 있는 독수리식당 안내판 등을 설치하고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해 독수리 생태관광지로 활성화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새거제신문  saegeoje99@hanmail.net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거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정기 후원은 새거제신문의 신속 정확한 뉴스 및 정보 제공에 큰 힘이 됩니다!

후원하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