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거제 예술인 단체, 도립미술관 거제분관 건립 건의

한국예총거제지회 원순련 지회장은 경남도립미술관 거제분관 유치를 위해 13일 오후 경상남도 문화체육국장을 찾아 거제분관 건립 건의서 및 서명부를 전달했다.

시민을 대표해 거제 예술인 단체 권용복 예총부지회장, 정명란 미술협회 지부장, 박영순 문인협회 지부장, 박순옥 영화인협회 지부장도 함께 경남도를 방문했다.

거제 예술인 단체는 지난해 7월부터 도립미술관 거제분관 유치를 염원하는 시민 서명운동을 펼쳤고, 이날 5700여 명의 서명부를 경남도지사에게 전달했다.

이들은 "현재 경남도의 주요 문화시설이 동부권에 집중돼 있어 남부권 도민들의 문화향유 공간이 절대적으로 부족하다"며, "지역 간 편중된 문화격차를 해소하기 위해 도립미술관 거제분관 설치가 꼭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원순련 예총거제지회장은 이정곤 문화체육국장과 면담에서 “문화는 보이지 않는 자산이며, 남부권 도민들도 문화를 향유할 권리가 있다”며, “거제는 KTX개통, 가덕신공항 건설, 대전-통영 고속도로 거제연장, 거제-마산 국도5호선 연장 등 우수한 교통인프라를 갖추고 있어 경남 남부권 문화 인프라를 구축하기에 최적의 지역”이라고 도립미술관 거제분관 설치를 간곡히 건의했다.

한편 경남의 주요 문화시설은 동부권(칭원․함안․김해)은 82곳, 남부권(고성․통영․거제)은 38곳이며, 시부단위 국공립 미술관은 동부 4곳, 서부 1곳으로 남부권은 전무한 실정이다.

새거제신문  saegeoje99@hanmail.net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거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정기 후원은 새거제신문의 신속 정확한 뉴스 및 정보 제공에 큰 힘이 됩니다!

후원하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