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조선/해양/경제
거제상공회의소, 현대重 관련 '재심의' 촉구

대우조선해양(현 한화오션)의 군사기밀 유출로 도마에 오른 HD현대중공업에 대한 방사청의 '솜방망이' 처분에 대해 거제시 정치권의 비판이 잇단 가운데, 거제상공회의소(회장 김환중·이하 거제상의)도 재심의를 촉구하고 있다.

거제상의는 29일 입장문을 통해 "HD현대중공업 직원 9명이 2012년부터 수년간 대우조선해양(현 한화오션)의 함정 관련 자료를 도둑 촬영해 군사기밀 탐지·수집 및 누설 혐의로 법원으로부터 전원 최종 유죄 판결을 받은 사실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방사청은 '행정지도'로만 의결했다"고 지적했다.

거제상의는 "이는 특정 업체에 대한 특혜 의혹을 불러일으키기 충분하고, 국방·안보 사업에서의 특혜 의혹은 정말 심각한 문제"라면서 "유죄가 확정된 HD현대중공업 직원 1명이 KDDX와 관련한 군사기밀을 불법 취득한 사실을 보고한 보고서에 중역(임원)이 결재한 정황이 담긴 진술도 확인됐는데, 방사청 심의에 제대로 반영됐는지 의문"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현재 한화오션 체제로 제정립되고 있는 상황이지만, 아직 한화오션은 2천억 가까운 영업손실을 기록하고 있는데다, 지난 방산비리의 피해가 지역경제에 고스란히 전가되는 실정"이라며 "방사청은 HD현대중공업의 임원개입 여부가 언론에서 드러나고 있는 현실에서 한국형 차기 구축함 사업의 입찰 참가 자격 재심의를 강하게 촉구한다"고 밝혔다.

새거제신문  saegeoje99@hanmail.net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거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정기 후원은 새거제신문의 신속 정확한 뉴스 및 정보 제공에 큰 힘이 됩니다!

후원하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