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거제 소방관, 휴가중 여객기 응급환자 살려

휴가중이던 거제 소방관이 여객기 안에서 응급환자를 살린 사실이 알려졌다.

거제소방서에 따르면 주인공은 거제소방서 남부119안전센터 소속 방성관(45) 소방장이다. 방 소방장은 13년 경력의 구급대원으로 휴가차 가족들과 태국으로 떠나는 항공기 기내에서 응급환자가 발생한 걸 목격했다.

환자는 태국 국적의 50대 남성으로 복통 및 가슴 통증을 호소하며 의식이 저하된 상태였다. 방 소방장은 기내에 비치된 응급처치 장비를 활용해 약 3시간여 비행 동안 환자에게 산소를 투여하며 활력징후를 지속적으로 파악했다.

의식을 잃어가고 있던 환자는 방 소방장의 침착한 대처로 도착지인 태국 수완나품 국제공항에 무사히 착륙할 수 있었다.

이후 방 소방장은 공항에서 대기하고 있던 현지 의료진에게 환자를 안전하게 인계하고 호흡과 의식 등을 확인한 뒤 공항을 떠났다.

자칫 목숨을 앗아갈 수도 있었던 위태로운 상황 속에서 소방공무원의 신속한 처치와 침착한 대처로 위급상황을 무사히 넘길 수 있었다.

방성관 소방장은 “위급상황이 발생한 항공기 안에서 승무원이 도움을 요청했을 때 빨리 환자를 살려야겠다는 생각뿐이었다며”며 “의사소통도 안되고 처치장비도 부족한 상황에서 어려움이 많았지만 환자를 무사히 의료진에게 인계할 수 있어 다행이었다“고 전했다.

새거제신문  saegeoje99@hanmail.net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거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정기 후원은 새거제신문의 신속 정확한 뉴스 및 정보 제공에 큰 힘이 됩니다!

후원하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