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일운면 황제의 길 '꽃무릇' 활짝

일운면 황제의 길에 꽃무릇이 활짝 폈다.

위치는 망치리 산 86-2번지로 벚꽃 명소로 알려진 드라이브 코스로 가을철을 맞아 빨간 꽃무릇이 가득 피었다.

황제의 길은 일운면과 동부면의 경계 지점으로 일운면 망치삼거리에 이르는 3km 구간이며, 이름의 유래는 1968년 거제에 방문한 에티오피아의 하일레 셀라시 황제가 이 길을 지나면서 푸른 바다와 자연 경관에 감탄하여 원더풀을 7번이나 외친 걸로 알려지며 붙여진 이름이다.

꽃무릇은 남부지방 산기슭의 습한 풀밭에서 무리 지어 자라며 키는 약 40cm 정도 자란다. 9월 ~ 10월에 개화하며 긴 줄기에 빨간색 꽃잎이 피고 수술이 하늘을 향해 휘어져 올라가 있다. 꽃무릇의 꽃말은 이룰 수 없는 사랑, 슬픈 추억, 잃어버린 기억으로 아련한 의미를 담고 있다.

황제의 길 양 옆으로 만개한 꽃무릇은 10월까지 일운면에서 만날 수 있다.

새거제신문  saegeoje99@hanmail.net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거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정기 후원은 새거제신문의 신속 정확한 뉴스 및 정보 제공에 큰 힘이 됩니다!

후원하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