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관광
거제 남부관광단지 조성 찬‧반 격화노자산지키기시민행동 VS 남부면 주민들 ‘맞불’ 기자회견
▲ 남부관광단지 조성이 추진중인 노자산 일원

거제 남부관광단지 조성 추진을 둘러싼 찬‧반 주장이 거세다. 환경단체를 중심으로 반대 논리를 펴고 있는 ‘노자산지키기시민행동’과, 관광단지 유치를 원하는 남부면 주민들이 충돌하는 모양새다. 양 측은 21일 오전 각각 기자회견을 하며 맞불이 지펴지고 있다.

시민행동, 사업자 및 낙동강환경청 등 고발

노자산지키기시민행동(이하 시민행동)은 환경영향평가 ‘거짓 작성’을 지적하며 반대 수위를 높이고 있다.

이들은 21일 오전 10시 기자회견에서 낙동강유역환경청이 환경영향평가 업체를 고발한 내용을 근거로 들었다. 업체가 거짓 작성 평가서를 제출해 부당 이득을 편취하고 낙동강유역환경청의 정당한 공무를 방해한 사실이 있고, 환경영향평가제도의 근간이 훼손됐다는 것이다.

시민행동은 “업체는 기소돼 재판중이지만 전략환경평가서는 협의 완료됐고 환경부가 사업자 봐주기로 일관한 처사”라며 “낙동강환경청도 거짓 작성된 환경영향평가서를 지난 6월 19일 조건부 협의 완료로 처리했다”고 지적했다.

시민행동은 이에 따라 남부관광단지 조성 추진과 관련된 모든 주체를 상대로 경찰에 고발하기로 했다. 대상은 낙동강유역환경청 ‧ 경동건설(사업자) ‧ 환경영향평가서 제출자 ‧ 대행자 ‧ 하도급자 등이다.

시민행동은 “그 어떤 정치적 고려 없이 적극적이고 엄격하게 수사해달라”고 경찰에 요청했다.

주민들 “거제발전 ‧ 관광단지 훼방 좌시 못해”

시민행동의 기자회견에 이은 남부면 주민들의 회견도 진행됐다. 발전협의회 ‧ 주민자치회 ‧ 이장협의회 등 남부면 자생단체들이 이름을 올렸다. 이영신 전 거제시의회 의장과 강차정 전 시의원 등 남부면 출신 전직 시의원들도 가세했다.

이들은 낙후한 남부면 현실을 환기하고, 개발과 환경 보전이 조화할 수 있는 방향으로 관광단지 조성이 시급하다고 강조하고 나섰다.

남부관광단지 유치대책위 고문을 맡고 있는 강차정 전 시의원은 “거제시 면 지역은 고령화와 어자원 고갈 등 농어촌 피폐 상황으로 인해 위기에 처해 있다”면서 “110만 평 부지에 4277억 원의 민간투자로 진행중인 남부관광단지는 거제와 남부면 모두의 숙원이자 희망”이라고 밝혔다.

반대 입장을 견지하는 시민행동과 환경단체에 대해서도 비난했다. “사사건건 지역개발 사업에 찬물을 퍼부어온 000 일당의 행위를 개탄한다”며 “이들과 손잡은 일부 시의원은 대오 각성하고 즉각 사퇴해야 할 것”이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2030년 가덕신공항 개항과 2027년 거제 KTX 개통에 발맞춰 도시‧관광 인프라를 잘 디자인하고 준비해야만 거제가 새로운 도약을 할 수 있다”며 “사업을 훼방하는 세력들이 거제시 발전과 관광단지 조성에 대의적으로 협력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전의승 기자  zes2001@naver.com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의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정기 후원은 새거제신문의 신속 정확한 뉴스 및 정보 제공에 큰 힘이 됩니다!

후원하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