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조선/해양/경제
삼성중공업 노조 출범 기자회견

삼성중공업 노동조합 출범 기자회견이 13일 오전 11시 시청브리핑룸에서 진행됐다.

최길연 위원장 및 김대영 사무국장, 여영국 정의당 경남도당 위원장, 전국금속노동조합 거제통영고성조선하청지회, 거제경제정의실천연합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출범 취지를 밝혔다.

최길연 위원장은 회견문에서 “1974년 8월 5일 삼성중공업이 설립된 이래, 현장 노동자들이 노동조합을 만들기까지 약 50년 만”이라며 “삼성중공업 노동자들의 삶은 80~90년대에 머물러 있다. 장마철이 되면 월급이 반토막 난다. 다치면 치료받을 기본적 권리조차 제대로 보장받지 못한다”고 주장했다.

최 위원장은 “당당한 노동자로 살아갈 것을 선언하며 노조 깃발을 세웠다”면서 “더 많은 노동자를 조직해야 하고, 산별노조 전환 등 수많은 과제가 산적해 있다. 이주노동자를 포함해 원‧하청 생산직 노동자로 가입 범위를 확대할 것이며 모든 노동자의 보편적 권리가 보장돼야 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최 위원장은 기자와의 질의 응답에서 노동자 가입 현황은 비공개 입장임을 밝혔고, 산별노조 전환 계획에 대해선 민주노총 금속노조와 협의중이라고 했다.

현재 삼성중공업은 ‘노동자협의회’가 기존 노동자조직으로 운영중이며 사무직노조와 일반노조도 앞서 결성돼 있다.

전의승 기자  zes2001@naver.com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의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정기 후원은 새거제신문의 신속 정확한 뉴스 및 정보 제공에 큰 힘이 됩니다!

후원하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