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고
거제를 세계에 알릴 옥포대첩 축제 활성화 방안김영춘 /거제에코투어·거제자연의벗 대표

얼마 전 거제시는 제61회 거제 옥포대첩 축제를 개최하였다. 1592년 임진왜란 당시 이순신 장군의 첫 승전인 거제도 옥포만에서 벌어진 해전. 그 옥포해전을 기념하여 거제시는 거의 해마다 행사를 개최하였고 올해는 61회째 행사였다. 지난해 지방선거로 당선된 박종우 시장은 문화 관광 분야를 육성한다는 취지 아래 예년에 비해 예산을 배로 책정하였다. 올해 행사를 지켜본 시민들의 평가는 긍정적인 반응이 많음을 직간접적으로 확인을 하고 있다. 필자는 작년부터 올해 행사와 관련하여 관심 있게 지켜보면서 더 성공하는 축제가 되도록 우선 크게 두 건의 의견을 드리고자 한다.

먼저, 거제시민을 옥포대첩 이름하에 하나로 결집 시킬 수 있는 자원을 잘 활용하여야 한다는 것이다. 그 자원은 바로 2021년에 만들어진 옥포대첩가와 그 곡에 안무를 입힌 플래시몹 안무이다. 옥포대첩가는 역사적 사실을 바탕으로 작사를 하였기에 노래를 익히면 옥포해전과 관련하여 공부를 할 수 있게끔 작성된 곡이다.

아래는 가사의 일부이다.

“임진년 오월칠일 거제도의 옥포바다, 우리는 옥포해전 기억하며 여기 섰네. 조선을 침략한 전란의 사월십삼일 왜적의 살육에 무너진 금수강산... 거제도 송미포에 하룻밤을 지새우고... 옥포만에 정박하여 노략질하는 왜적무리 신기전을 쏘아올린 척후선의 신호삼아 망령되이 움직이지 말라 산처럼 무겁게 침착하라. 방포하라 방포하라. 포를 쏘며 왜선을 격파하고 무찌르니.... 풍전등화 조선의 운명 구한 첫 승전해전....”

연초면이 고향인 필자가 거제에서 살아오는 동안 거제의 역사를 배우는 시간이 학교 교육과정에서는 전무하다시피 하였다. 필자는 개인적으로 역사에 관심이 많아 2007년과 2010년 국내의 역사 전문가 분들을 모시고 ‘거제도내 임진왜란 전적지 연구포럼’ 행사를 2회 개최하기도 하였으나 대부분의 중장년 거제시민들은 옥포해전에 대하여 배우고 익히며 관심을 가질 기회조차 없이 살아왔다. 또한, 조선 산업으로 직장을 구해 거제로 이주하여 거제시민으로 살아가는 많은 시민들 또한 특별히 옥포해전에 대하여 배우거나 경험하지 못한 것이 현실이니 어찌 보면 전체 시민의 관심과 참여가 저조한 것은 당연한 결과일지도 모른다. 그런 연유 등으로 오랜 세월 옥포대첩 행사를 개최해 왔었지만 실질적으로 옥포지역의 일부 주민들을 제외하고 나머지 면 동의 주민들의 관심과 참여는 크게 저조한 현실이었다.

따라서, 옥포대첩가를 학생 시민이 배우고 플래시몹 안무를 익힌다면 어찌 되겠는가. 거제교육지원청과 협력하여 옥포대첩가를 지역의 학생들이 배우며 우리 지역의 역사 공부와 함께 신체 발육에도 도움 되는 플래시몹 안무도 익혀 애향심을 가지게 할 수 있다. 또한 18개 면, 동 주민자치회와 연계하여 많은 시민들이 옥포대첩가와 플래시몹 안무를 배운다면 옥포대첩에 대한 올바른 역사 인식을 가질 수 있다. 매년 옥포대첩 행사에 면 동 지역별 대표팀을 만들어 경진대회를 열어도 좋을 것이다. 거제시민의 날, 옥포대첩 축제 등의 행사에서 거제시민 모두가 함께 옥포대첩가를 부르고 안무를 한다면 하나 되는 거제시민으로 자긍심을 느낌과 동시에 가슴 벅찬 애향심을 만들어 낼 수 있다고 본다.

또 하나는 이번 행사를 현장에서 지켜보면서 다양한 국적의 외국인, 그 인적자원을 전혀 활용하지 못하는 현실을 안타깝게 생각했다. 우리 거제시는 잘 아시다시피 조선 산업 등으로 인하여 다양한 국적의 외국인과 많이 어울리며 살아가는 국제적인 지역이다. 따라서 외국인들에게 자국어로 준비된 옥포해전의 자료와 거제 관광지를 소개하는 자료를 제공하며(SNS 자료 포함) 그들의 SNS를 통해 홍보하게끔 한다면 거제시를 세계 여러 나라에 알릴 수 있게 된다.

또한 축제의 현장에 다양한 외국어 버전의 포토존을 만들고 외국인을 예우하는 관람석을 제공해 거제시민과 함께 어울리는 국제도시 거제시가 되게끔 여건을 조성해 간다면 분명 글로벌 관광 거제시에도 유익한 보탬이 될 것이라 확신한다. 그들의 SNS를 통해 인증샷으로 확인이 되면 소정의 기념품을 선물로 제공해도 좋다. 이렇게 한다면 우리 거제시는 옥포대첩 축제를 통해 많은 국가에 거제시의 관광자원을, 이순신 장군의 옥포대첩을 홍보할 수 있게 된다. 올해 행사를 목격한 외국인들은 무슨 이유로 시끌벅적 행사를 하는지는 알지도 못하면서 그저 이벤트성 행사에 눈요기를 한 것이 전부였을 뿐이다. 옥포대첩과 6.25 전쟁의 거제도 포로수용소와 피난민 관련한 역사적 사실을 문화 관광 상품으로 잘 활용하여 만들어 낸다면 거제시의 앞날에도 보다 밝은 미래가 펼쳐질 것이라 믿는다. 끝으로 옥포대첩 축제 평가 자리가 만들어져 더 많은 의견을 나눌 수 있기를 기대해 본다.

새거제신문  saegeoje99@hanmail.net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거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정기 후원은 새거제신문의 신속 정확한 뉴스 및 정보 제공에 큰 힘이 됩니다!

후원하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