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조선/해양/경제
때 이른 무더위, 삼성重 건강한 여름나기 돌입

혹서기 충분한 휴식 보장, 보양식 제공으로 임직원 건강 챙겨

폭염 대비현장 에어쿨링자켓 지급, 냉각 장비도 본격 가동해

올해는 여름 무더위가 앞당겨질 것이라는 기상 예보에따라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는 임직원들이 폭염 속에도 안전하게 일을 할 수 있도록 대책을 마련해 시행중이라고 22일 밝혔다.

예년보다 이른 6월 중순부터 매일 외기 온도가 28.5도를 넘으면 점심시간을 30분 연장하고, 32.5도를 넘으면 한 시간씩 연장해 충분한 휴식을 제공하고 있다.

7월부터는 임직원의 원기회복을 위해 삼계탕 및 돈수육 등 보양식을 제공하고 조선소 곳곳에 제빙기 146대와 냉온정수기 457대를 설치해 임직원들이 언제어디서든 냉음료를 음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한편, 뜨거운 철판 위에서 용접 등 작업을 수행하는 현장사원들을 위해 조끼 안에 압축공기를 순환시켜 체온을 냉각시켜주는 에어쿨링자켓을 지급하고 있으며, 선박 내 작업공간에 시원한 바람을 불어 넣어주는 대형 냉방 장비인 스팟쿨러 364대와 이동식 에어컨 174대가 풀 가동 중이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본격적인 무더위가 일찍 찾아와 예년보다 앞서 임직원들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 목표로 대책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새거제신문  saegeoje99@hanmail.net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거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정기 후원은 새거제신문의 신속 정확한 뉴스 및 정보 제공에 큰 힘이 됩니다!

후원하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