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육/환경
인공지능(AI) 활용한 거제 산업 새로운 길 제시

이스라엘 AI 아버지 '모세 벤바삿' 교수 강연회 성황

거제대학교(총장 허정석)는 22일 거제대학교 대강당에서 이스라엘 AI의 아버지라 불리는 모세 벤바삿 교수를 초청해 강연회와 지역 산업전문가들이 참여하는 패널 토론회를 성황리에 개최했다.

모세 벤바삿 교수는 텔아비브 대학의 교수로 활동하며 본인이 설립한 회사 ClickSoftware를 지난 2000년 나스닥에 상장시킨 기업인이자, 현재는 플래테인을 설립해 에어버스, GE, 블루 오리진(Blue Origin) 등 세계적인 기업에 AI 기반 스마트팩토리 소프트웨어를 개발·공급하고 있다.

모세 벤바삿 교수는 AI 분야의 학문적 지식과 현장의 경험을 바탕으로 '인공지능과 스마트팩토리 기술의 미래”'라는 주제로 강연했다.

AI를 활용한 지역산업 발전에 대한 관심을 반영해 거제시의원, 거제시 경제산업국장, 대우조선해양(주) 사장, 삼성중공업 사장, HD한국조선해양 등 조선 3사 관계자, 거제 통영 고성 산업체는 물론 지역 고등학교 교장 등 250여 명이 참석해 성황을 이뤘고, 인공지능(AI)과 스마트팩토리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다.

모세 벤바삿 교수는 산업 분야에서 지금까지는 AI 활용은 고객이탈예측(customer churn prediction), 오류 탐지, 시각품질검정, 안면인식 등 좁은 범위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활용됐다는 점을 꼽았다.

그러나 미래에는 전사적으로 연결된 의사 결정 최적화 지원, 전체 업무흐름(workflow) 관리, 다중비즈니스 역할(multiple business roles) 등으로 고도화되어 기존 산업이 4차산업으로 전환되는 핵심역할의 Key로 AI(인공지능)를 제시했다.

현재 제조업체의 의사결정은 기업의 목표와 예산제약이 있음에도, 자재, 생산공정, 품질 및 일정관리 등이 각각 분리되어 수행되고 있고, 또한 기업에서 많이 활용중인 전통적인 전사적 자원계획(ERP) 소프트웨어는 생산데이터 등을 수집하고 지원하나 결국 의사결정은 사용자가 결정해야하는 문제점을 지적했다.

특히 에어버스(AIRBUS)와 이스라엘 기업 사례를 통해 AI 기술이 비즈니스 가치를 최대화할 수 있음을 밝혔다.

에어버스는 재료가 수동으로 선택되어 재료 수율이 낮고, 버려지는 재료가 많았으며, 불량품이 늦게 발견되는 문제가 발생하는 실정을 AI기술을 활용해 재료의 수율을 높이고 폐기되는 재료와 재작업 비용을 감소시켰다는 것이다.

또한 이스라엘의 한 기업체는 AI 작업계획프로그램(scheduler)을 활용, 기존 3일이 소요되던 계획수립을 1시간으로 단축했다는 사실도 환기됐다.

이어 지역전문가들과의 산업에 적용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한 심도 있는 패널 토의가 이뤄졌다.

강중규 소장(대우해양조선 산업기술연구소)과 이중남 기술위원(삼성중공업 스마트SHI 사무국)은 조선산업의 디지털 전환을 위해서는 먼저 AI에 대한 작업자들의 인식전환, 근로자 노하우와 생산공정의 디지털 데이터화가 필요하며, 이를 토대로 AI 알고리즘이 적용되어야 한다는 의견을 밝혔다.

모세 벤바삿 박사는 조선산업과 생산공정이 유사한 검증된 항공산업의 사례를 조선산업에 적용하면 보다 효과적으로 운영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이번 강연회는 덕부학원 설립 1주년을 맞아 대학과 지역산업, 거제지역민의 동반 성장 프로그램 일환으로, 김형수 이사장의 직접 초청으로 이뤄졌으며, 지역산업이 AI를 활용한 4차산업혁명을 선도하고 지역주민의 인공지능에 대한 인식을 확산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김형수 이사장과 허정석 총장은 “향후에도 국내·외 저명교수의 수준 높은 강연회를 제공해 지역민의 지식대중화에 거제대학이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새거제신문  saegeoje99@hanmail.net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거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정기 후원은 새거제신문의 신속 정확한 뉴스 및 정보 제공에 큰 힘이 됩니다!

후원하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