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둔덕면 화도에 새 차도선 본격 운항

거제시는 31일 둔덕면 화도 도선장에서 기존 차도선을 대체해 새로 건조한 ‘화도 페리호’ 취항식을 열고 본격 운항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새 차도선은 30억 원을 들여 104톤 규모(길이 29.85m·너비 8.2m)로 총 42명(선원 2명, 승객 40명)이 탑승할 수 있다. 소형 기준 14대, 중대형 기준으로 차량 9대를 실을 수 있다.

거제 둔덕면 호곡마을과 화도를 잇는 바다 노선을 하루 5회 왕복 운항하는 새 차도선은 2021년 행정안전부의 섬 특수상황 지역개발사업에 선정된 후, 실시설계 등을 거쳐 지난해 4월부터 건조됐다.

새 차도선 운항은 섬 주민 숙원사업으로, 육지와 연결하는 유일한 교통수단인 기존 차도선은 28년이 지난 노후 선박이어서 안전 문제가 제기되던 실정이었다.

기존 차도선은 당초 가조도 노선에 투입됐으나 다리가 놓이면서 산달도로 노선이 변경됐고, 이후 산달도마저 다리가 개통되면서 화도 노선에 투입돼 지금까지 운항해 왔다.

화도는 거제 부속섬 중 칠천도, 가조도, 산달도에 이어 4번째로 크다. 3개 섬은 모두 본 섬과 다리로 연결됐다. 칠천연륙교는 2000년, 가조연륙교는 2009년, 산달연륙교는 2018년 각각 개통됐다. 화도에는 80여 가구, 170여 명의 주민이 살고 있다.

박종우 거제시장은 “새 차도선 취항으로 화도 섬마을 주민의 삶의 질 향상과 관광객의 섬 탐방도 더욱 편리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새거제신문  saegeoje99@hanmail.net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거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정기 후원은 새거제신문의 신속 정확한 뉴스 및 정보 제공에 큰 힘이 됩니다!

후원하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