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고
꿈 일깨워 미래 개척할 청소년들을 정치에 이용한다?윤동석 /전 거제교육장

지난해 11월 5일 오후 4시 1차 윤석열 퇴진운동을 위해 ‘박근혜 퇴진’ 중고생 혁명지도부 주최로 ‘중고생이 앞장서 혁명정권 세워내자’ 라는 피켓을 들고 촛불집회 장면을 연상시키며, 교복(드레스코드), 깔고 앉을 공책의 준비물을 가지고 모이라는 모집 포스터가 제작돼 봉사활동이 인정된다며 홍보가 되는 일이 있었다.

11월 12일 오후 5시에는 서울 용산구 삼각지역에서 ‘윤석열 퇴진’의 팻말을 들고 구호를 외치면서 윤석열 퇴진 14차 촛불 대행진이 열린 자리에 중고학생의 모임인 ‘촛불 중고생시민연대 학생’ 60여명이 비가 쏟아지는 날 우비를 입고 ‘중고생 힘으로 윤석열 퇴진’ 등 손팻말을 들고 합류해 참여하는 방송이 나왔다. 수년 전 박근혜 촛불시위 당시에도 거리집회 단상에 올라 또랑또랑 말하는 학생들을 보면서 학교와 교육문제의 걱정을 심히 우려했던 기억이 되살아난다.

필자와 같이 평생 교육현장에서 대부분 꺼리는 학생 생활지도 업무를 맡아오면서 무척 힘겨운 교육 활동을 더듬어 볼 때, 교과 지도 외 학교행사(소풍 등) 후에는 반드시 전 교직원들이 지도 구역과 시간상으로 조직 편성해 방과 후 교외 생활지도 교육 활동을 했던 지도 경험을 생각하면 너무나도 황당하고 무엇을 어떻게 교육했던가 하는 생각에 젖어 들게 된다.

‘촛불 중고생시민연대(이하 촛불연대)’라는 시민단체는 여성가족부와 서울시의 지급한 국고 보조금으로 운영된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그 돈으로 국가보안법 위반자가 친북성향 강연을 지속했고 2017년 박근혜 대통령탄핵 촛불집회 활동을 계기로 설립돼 최근 집회도 연속이었다는 지적이 있다. 탈북자 출신 국민의힘 태영호 의원이 원내대책회의에서 “서울시는 중고생 촛불연대 단체에 청소년 시민 학습지원 명목으로 서울시와 여성가족부에서 보조금을 우회 지원했다”면서 “청소년 허울로 쓴 친북단체로 세금이 낭비된 것”이라고 비판했고, 서울시는 환수 조치를 한다고 발표했다.

국가보안법 사범인 탈북자 김련희씨는 10대 중고생 청소년들에 대해 최소 7차례 강의에서 북한 선전매체 자료를 활용, 북한체제 찬양은 물론 현 정부 흔들기의 퇴진운동을 그대로 보여줬다. 인권과 통일 교육을 빙자한 이념적 사상학습이며 삐뚤어진 사회운동과 국가관을 심어 주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촛불연대의 상임대표는 중고등학생도 아닌 법치국가에서 사라진 옛 통진당 청소년 비대위원장인 최준호 씨로 중고등학생을 유혹하고자 학생 인권 보장을 빙자해 화장의 자유, 휴대전화 수거 금지, 두발 복장 자유, 놀 권리와 쉴 권리를 찾기 위한 행동, pc방과 노래방의 중고생 출입시간 제한 폐지, 중고생의 성적(性的) 자기 결정권 명분인 숙박 시설 사용 등을 요구하는 조직강령을 적시해 놓고 호기심과 심리 전술로 학생들을 유혹하고 있다고 하니, 청소년 미래를 걱정하는 학부모는 물론 사회인 모두가 깊은 관심을 보여야 할 것이다.

교육의 본질은 학생들이 희망을 지니고 꿈을 일깨워서 바르게 살아갈 수 있도록 가르치며 미래를 개척할 힘을 키워 장차 사회인으로서 스스로 판단하는 힘을 길러주어야 할 것이다. 각종 사회 이슈에 대해 아직도 사리 분별 능력이 갖춰지지 않은 어린 청소년들에게 편향된 의식을 주입해 자칫 균형감각을 잃고 학생 본분의 길을 잃지 않을까 심히 걱정이 앞선다.

편향된 교육관은 아이들을 병들게 하므로 학부모는 반드시 알아야 할 것이다. 자기 자녀는 물론 앞으로 사회 등불이 되고 미래 희망이 될 우리 아이들에게 국가관과 가치관을 심어 줄 책무로서 학생다운 올바른 성장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해야 할 것이다.

새거제신문  saegeoje99@hanmail.net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거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정기 후원은 새거제신문의 신속 정확한 뉴스 및 정보 제공에 큰 힘이 됩니다!

후원하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