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자치
김선민 의원 “시정질문 논지는 지역균형발전”

시정주요현안 시정질문 관련 보도 및 민주당 논평에 반론

시정주요현안사업에 대해 ‘지역균형발전’을 취지로 진행된 김선민 거제시의원의 최근 시정질문을 두고 비판성 보도와 민주당 측 반박 논평이 나오자 김 의원이 재차 반론하고 나섰다.

김 의원은 24일 오전 11시 시청브리핑룸 기자회견에서 시정질문 근거로 삼은 내용 등을 설명하고 민주당 측의 정치 공세에 대해서도 비판 입장을 밝혔다.

2022년 시정주요현안사업 표지

김 의원은 지난 9월 27일 시정질문에서 올 초 발행된 ‘2022년 시정주요현안사업’을 토대로 2018년 이후 진행된 면‧동별 사업을 분석, 균형 있는 예산 편성을 주문한 바 있다.

이후 김 의원의 시정질문과 거제시 답변이 지역언론에 보도된 뒤, 김 의원 분석이 미흡하다는 언론보도와 함께 민주당 측의 반박 논평도 뒤이었다.

보도 요지는 ‘일운면 예산 집중’으로 분석한 김 의원 지적과 달리, 면‧동 중첩사업 분류 문제 및 2018년 이전부터 시행중인 사업을 포함하면 일운면 예산 집중이 아니라는 지적이었다.

김 의원은 이에 대해 “시정질문에 대한 지역 정치인과 언론의 평가는 다양한 시각이 있을 수 있지만 본질이 폄훼된 것에는 유감을 표명할 수 밖에 없어 기자회견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김 의원에 따르면 지역균형발전에 대한 민선8기 박종우 시장의 가이드라인에 대해 질문했고 ‘2022년 시정주요현안사업’을 객관적 자료로 활용했다는 것이다.

2022년 시정주요현안사업 속지

임의 분석이란 지적에 대해 “2018년부터 2022년 사이로 민선7기 4년을 적용했고, 매해 연도마다 각각 시작한 사업을 지표로 활용했다. 이 자료는 민선7기 시정에서 생산돼 제 임의로 어떤 첨삭도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는 “문재인 정부 5년을 분석하고 돌아보며 윤석열 정부 5년을 기대한다. 박근혜 정부 2년, 문재인 정부 3년으로 끊어 5년을 분석하지 않듯, 전임 시정 분석을 위해 내용 중 2018년부터 2022년의 기간만을 활용한 것”이라고 했다.

면‧동 중첩사업 분류 문제에 대해선 “일례로 고현‧장평으로 돼 있는 사업은, 기점으로서 첫 지역으로 표기된 지역으로 분류하는 등 객관성을 기했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시정질문 논지는 초지일관 거제시 권역별 특성을 고려한 지역균형발전”이라며, 민주당 측 정치공세에 대해서도 “거제시정이 민생을 열 수 있도록 공당으로서 책임 있는 역할을 해주시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전의승 기자  zes2001@naver.com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의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정기 후원은 새거제신문의 신속 정확한 뉴스 및 정보 제공에 큰 힘이 됩니다!

후원하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