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자치
영농 폐기물 수거 및 처리 지원 조례 대표발의

옥은숙 도의원(더불어민주당, 거제3)은 도내 농촌 지역에 방치되고 버려진 폐비닐, 농약 용기 등 폐기물에 대해 수거처리비 지원 근거를 마련하고, 공동 집하장 등 시설 설치를 행‧재정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조례안을 대표 발의, 지난 13일 상임위를 통과해 21일 본회의에서 처리될 예정이다.

옥 의원에 따르면 한국환경공단과 통계청 자료에 근거해 2019년도 기준 경남에서는 농촌 폐비닐이 45,428톤이 발생했고 그중 20,194톤이 수거됐다고 한다. 수거율이 44.5%밖에 되지 않아 폐비닐은 도내 농촌에 방치되어 있거나 불법 소각, 매립되어 2차 환경오염을 일으키고 있다는 지적이다.

옥 의원은 "이외에도 농약 용기, 필름, 부직포 등 각종 영농 폐기물로 인해 우리의 자연은 서서히 죽어가고 있다. 생태계의 보물 창고로 가치가 인정되어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한국의 갯벌 중 전남 신안 갯벌은 영농 폐기물로 심각히 훼손되었다는 최근 언론 보도가 있었고 이러한 것으로 인하여 환경오염의 악순환이 반복되는 등 영농 폐기물은 무관심 속에 방치되고 있다"고 발의 배경을 밝혔다.

농식품부는 영농 폐기물이 해당 지자체와 환경부 소관이라는 이유로 영농 폐기물 처리 관련 예산과 사업은 거의 전무한 탓에 도내 18개 시군이 예산과 인력 부족을 해결하기 위해 영농 폐기물 처리에 대한 컨트롤타워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조례안을 마련했다는 것이다.

옥 의원은 “도심 속 폐기물은 언론과 환경단체 등에서 많은 관심을 가지고 지켜보고 있지만, 영농 폐기물은 무관심 속에 방치되어 있어 항상 안타까웠다”면서, “도민들에게 안전한 먹거리를 제공하고, 깨끗하고 청정한 자연을 후손들에게 물려주기 위해서 영농 폐기물의 수거와 처리는 시급하게 처리되어야 한다. 농해수위원장으로서 세심하게 사업을 챙겨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새거제신문  saegeoje99@hanmail.net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거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정기 후원은 새거제신문의 신속 정확한 뉴스 및 정보 제공에 큰 힘이 됩니다!

후원하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