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여성친화도시조례, 문제 있는 역차별 조례”反페미니즘 거제학부모모임 31일 시청 앞 시위

타 지자체 사례 들며 ‘가족친화도시조례’로 변경 촉구

거제시가 제정을 추진중인 ‘여성친화도시조례’를 두고 반발 기류가 일고 있다. 남성 역차별 소지 등 조례 내용에 문제가 다분하다는 주장이다.

反페미니즘을 표방하는 ‘거제시 미래희망세움 학부모연합’이란 단체는 31일 낮 10시 시청 입구에서 기자회견 겸 시위를 했다.

이들은 “거제시 여성가족과는 시민 혈세로 여성친화도시 조례를 제정해 여성들만의 역량강화, 경제활동 참여라며 일자리 창출지원, 급진페미단체 재원 마련 등을 내용으로 하는 조례안을 발의했다”며 “이런 정책들이 장기적으로 남성 일자리 차별과 기업의 애로로 이어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타 지자체 사례도 환기했다. 이들은 “비슷한 조례가 제정된 창원시는 시 예산 5천만원을 들여 ‘이이효재’의 거리를 만들기로 했는데, 이 사람은 급진 페미니스트로 호주제 폐지와 10개월 된 태아를 죽이는 것도 여성 권리라고 주장한 한국여성단체연합, 여성민우회 회장을 역임한 자로 이런 사람을 기념한다는 게 여성친화도시 조성이라고 우기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허성무 창원시장은 공직 경험도 없는 사람을 여성부시장으로 임명했고, 이는 여가부의 여성할당제 50% 때문”이라며 “여성할당제와 여성친화도시조성 등 정책들은 되레 능력보다 여성이라는 이유로 부전승 하듯 혜택을 주는 역효과로 인해 남성들의 공분까지 사고 있는 분위기로 흐르고 있다”고 지적했다.

최근 페미니즘의 부정적 이슈도 언급했다. “페미니즘에 반대하는 아이는 왕따를 시키고 가정형편이 어려운 아이를 공략하라는 등 페미교사 지하조직에 대한 처벌 요구 청원도 제기된 상황”이라며 “양성평등교육원의 자료도 남자아이들을 잠재적 가해자로 묘사하고 죄의식을 심어주는 등 폐해가 크다”고 짚었다.

그러면서 “여성친화도시조례안 역시 겉으로는 좋은 취지로 보이지만 반페미니즘 확산에 따른 각 지자체의 여성친화도시조례 제정 중단 상황에서 정말 행복한 거제, 살기 좋은 거제를 만들기 위해 여성친화도시조례가 아니라 ‘가족친화도시조례’로 바꿔 가족 중심의 정책 개발이 되는 게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거제시는 반대 여론을 고려해 '여성친화도시조례안'의 시의회 상정은 현재 보류한 상태다.

전의승 기자  zes2001@naver.com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의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정기 후원은 새거제신문의 신속 정확한 뉴스 및 정보 제공에 큰 힘이 됩니다!

후원하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