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조선/해양/경제
韓 조선, 쾌속 순항...1분기 수주 52% 1위

3月 발주 전월 比 76%↑, 전년 동기 比 320%↑... 韓 수주 55%, 中(42%) 따돌려

韓, 1분기 누계 수주량 '08년 이후 최대... 전년 동기 대비 10배 육박

영국의 조선해운시황 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3월 전 세계 선박 발주량 520만CGT(133척) 중 한국이 286만CGT(63척, 55%)를 수주해 중국 219만CGT(63척, 42%)를 제치고 1위를 고수하고 있다.

이는 전월(295만CGT) 대비 76%, 전년 동기(124만CGT)에 비해서는 320% 증가한 것으로, 월별 기준으로 '15년 6월(603만CGT) 이후 약 6년 만에 최대 규모다.

한편, 1분기 누계 발주는 1,024만CGT으로 이 중 한국이 전년 동기(55만CGT)의 10배에 육박하는 532만CGT(52%)를 수주해 중국을 앞섰다.

발주량 증가에 힘입어 수주잔량은 3개월 연속 증가하고 있으며, 신조선가도 연초 이후 상승세를 꾸준히 유지하고 있다.

[선박 발(수)주량]

3월 전 세계 선박 발주량은 520만CGT(133척)를 기록했으며, 국가별 수주량은 한국 286만CGT(63척, 55%), 중국 219만CGT(63척, 42%), 독일 7만CGT(1척, 1%) 순임.

한국은 3월에 발주된 초대형 유조선(VLCC) 14척 전량, 12,000TEU급 이상 대형 컨테이너선은 52척 중 34척(65%)을 수주하는 등 주력 선종에서 우위를 보이며 '20년 10월 이후 1위를 유지하고 있음.

1분기 누계 실적도 1,024만CGT 中 한국이 532만CGT(126척, 52%)로 1위, 중국 426만CGT(161척, 42%), 일본 35만CGT(17척, 4%) 순임.

특히, 한국이 수주한 532만CGT는 극심한 수주난에 시달렸던 지난해 동기 대비 9.7배 증가한 실적이며, '08년(646만CGT) 이후 13년 만에 최대 규모임.

※ 1분기 주요 선종별 누계 발주량

컨테이너선(12,000TEU급 이상), 초대형 유조선(VLCC), 대형 LNG선(140,000㎥ 이상)은 전년 대비 발주가 증가한 반면, A-Max급 유조선 및 벌크선 발주량은 소폭 감소함.

- 컨테이너선(12,000TEU급 이상): '20년 51만CGT(7척) → '21년 445만CGT(77척, 773%↑)

- 대형 LNG선(140,000㎥ 이상): '20년 - → '21년 17만CGT(2척)

- 초대형 유조선(VLCC): '20년 30만CGT(7척) → '21년 98만CGT(23척, 227%↑)

- A-Max급 유조선: '20년 13만CGT(5척) → '21년 10만CGT(4척, 23%↓)

- 벌크선(Capesize): '20년 16만CGT(5척) → '21년 14만CGT(4척, 12%↓)

[수주잔량]

3월 말 전 세계 수주잔량은 2월 말 대비 329만CGT(5%↑) 증가한 7,429만CGT로, 1월 이후 3개월 연속 증가함. 국가별로는 한국(216만CGT, 10%↑), 중국(142만CGT, 6%↑)은 증가한 반면, 일본(△34만CGT, 4%↓)은 감소함.

전년 동기와 비교하면 일본(△437만CGT, 36%↓), 중국(△131만CGT, 5%↓)은 감소했으나, 한국(287만CGT, 13%↑)만 유일하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남.

국가별 수주잔량은 중국 2,717만CGT(37%)에 이어 한국 2,438만CGT(33%), 일본 777만CGT(11%) 순임.

단일 조선소별로는 한국 조선소가 1~5위를 차지한 가운데, 삼성중공업 705만CGT에 이어 현대중공업 534만CGT, 대우조선해양 474만CGT, 현대삼호중공업 430만CGT, 현대미포조선 224만CGT 순임.

[선가추이]

3월 클락슨 신조선가지수(Newbuilding Price Index)는 지난달보다 2포인트 상승한 130포인트를 기록하며 전년 1월 수준을 회복함.

2월 대비 선종별 선가 추이를 살펴보면, 초대형 유조선(VLCC) 8,950만 달러 → 9,050만 달러, S-max 유조선 5,900만 달러 → 6,050만 달러, A-max 유조선 4,800만 달러, → 4,950만 달러, 컨테이너선(13,000~14,000TEU) 1억 500만 달러 → 1억 1,300만 달러, LNG선(174,000㎥)은 1억 8,750만 달러 → 1억 8,800만 달러로 모든 선종에 걸쳐 선가가 소폭 상승한 것으로 나타남.

새거제신문  saegeoje99@hanmail.net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거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정기 후원은 새거제신문의 신속 정확한 뉴스 및 정보 제공에 큰 힘이 됩니다!

후원하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