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이슈
통영해경, 양귀비 밀경작 사범 41명 검거드론 이용, 취약도서지역 집중단속‥양귀비 1603주 밀경작

통영해양경찰서(서장 김평한)는 18일 거제지역을 비롯한 거제·고성 등 섬 지역에서 양귀비 1603주를 밀경작한 41명을 검거하고 이중 50주 이상을 재배한 A(60) 씨 등 11명을 마약류관리에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해경에 따르면 이들 대부분은 주거지 텃밭에 양귀비 씨앗이 바람에 날려와 자라난 것으로 진술했다. 복통·기관지염·만성 장염 등에 진통·진정작용 효과를 볼 수 있어 의료시설 접근이 용이하지 못한 도서지역 주민들이 제거하지 않고 재배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라는 것. 그중 일부는 술을 담가 보관한 것으로 확인됐다.

해경은 매년 이 시기에 마약류 제조 원료가 되는 양귀비⋅대마를 몰래 재배하는 행위가 끊이지 않고 발생함에 따라 올해 4월 13일부터 인력효율의 극대화를 위해 형사기동정 및 현대장비 무인헬기(드론)를 동원해 차량이나 사람의 접근이 어려운 도서지역 등 위주로 집중단속을 벌여왔다.

해경은 7월말까지 양귀비·대마 등 마약사범 특별단속기간을 두고, 각 지역별 전담요원을 편성하는 등 마약으로부터 안전한 해양환경 조성을 위해 지속적으로 단속해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편, 양귀비와 대마를 마약류 취급 자격이나 재배 허가 없이 재배‧매수‧사용하다 적발되면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새거제신문  saegeoje99@hanmail.net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거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정기 후원은 새거제신문의 신속 정확한 뉴스 및 정보 제공에 큰 힘이 됩니다!

후원하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