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수축산업
수협, 외포해역에 대구 자어 방류

거제수협(조합장 엄 준)은 대구자어를 생산, 지난 4일 외포항에서 방류행사를 했다.

이날 방류된 대구자어는 대구인공수정란 방류사업 일환으로 보다 나은 방류효과를 위해 대구자어를 생산해 방류하게 됐다. 경남수산자원연구소에서도 대구자어를 생산해 방류행사에 함께 참여했다. 이날 거제수협과 자원연구소에서 방류한 대구는 1천만미 가량이다.방류행사에는 엄준 수협장을 비롯해 옥은숙 도의원, 이인석 경남자원연구소장, 이성환 거제시 어업진흥과장, 김용호 호망협회장 등 여러 수산기관 관계자와 호망협회 어업인들이 함께 참여했다.

김용호 호망협회장은 “30여년 넘게 거제수협과 관계기관들이 지속적인 대구 인공수정란방류사업으로 대구자원이 회복하게 되어, 어업인들의 소득에 큰 보탬이 되고 있어 관계 기관들 노고에 감사드린다”면서 “우리 호망어업인들도 방류사업에 적극적인 참여로 어업인 스스로가 수산자원을 지키고 증대할 수 있도록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대구인공수정란 방류사업은 거제수협에서 1987년부터 시작해 현재까지 꾸준하게 이뤄지고 있다. 1990년대에는 대구가 거의 자취를 감추게 됐으나 거제수협에서 꾸준한 노력으로 2000년대 들어 대구어획량이 급속히 회복하기 시작했다.

대구는 거제시 시어(市魚)이며 대표적인 겨울철 수산물로 미식가들에게 각광을 받고 있으며 매년 12월에 대구축제를 열어 관광거제를 알리고 있다.

새거제신문  saegeoje99@hanmail.net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거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정기 후원은 새거제신문의 신속 정확한 뉴스 및 정보 제공에 큰 힘이 됩니다!

후원하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