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관광
거제시, 지역관광발전지수 1등급 평가2017년 이어 연속 선정, 관광하기 적합하고 활발한 곳

거제시가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와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이 함께 평가한 ‘2019 지역관광발전지수 동향 분석’에서 1등급 지역으로 선정됐다.

문체부에 따르면 2015년부터 2년 주기로 진행하고 있는 ‘지역관광발전지수’는 지자체가 체계적이고 효율적인 관광정책을 수립하고, 자가진단자료로 활용할 수 있도록 지역의 관광발전 정도를 정확히 판단해보는 기초자료로 지역의 관광기반시설 여부, 관광객 수, 지자체의 정책적 노력 등을 3개 대분류, 7개 중분류, 21개 소분류, 34개 세부 지표로 구성해 평가한다.

이번 조사에선 전국 17개 시도와 152개 시·군(광역시 소재 군·구는 제외)을 대상으로 실시됐으며 거제시는 지난 2017년 평가에 이어 2번 연속 선정되는 영광을 안았다.

2019년 지역관광발전지수 1등급은 강원, 제주, 전남, 경기, 경북 등 광역지자체 5곳과 거제, 여수, 정선, 경주, 순천, 울릉, 속초, 평창, 창원 등 기초지자체 9곳이 관광을 누리기에 적합한 조건을 갖추고, 관광객 방문이 활발한 ‘관광발전지역’으로 선정됐다.

이 중 2회 연속 선정된 기초자치단체는 거제를 비롯해 경주시, 속초시, 순천시, 울릉군 등 5곳이다.

지난 2017년 평가와 비교해보면 지역 발전지수 평균은 광역지자체가 1.44%(90.00 → 91.44), 기초지자체가 0.43%(88.46 → 88.89) 높아졌다. 지역별 등급은 광역지자체가 17개 시도 중 7곳(41.2%)이 상승하고 1곳(5.9%)이 하락했으며, 기초지자체는 152개 시·군 중 47곳(30.9%)이 상승했고, 36곳(23.7%)이 하락해 전반적으로 관광발전 수준이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앞으로 지역관광발전지수의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한국관광공사, 한국문화관광연구원 등에서 지자체를 대상으로 지역관광발전 자문 및 조언(컨설팅)을 시행할 때 해당 지자체의 자료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거제시는 최근 문화체육관광부가 진행하는 관광거점도시 육성사업 1차 서면심사에서 탈락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업은 세계적 수준의 관광자원과 브랜드를 갖춘 거점도시를 육성하는 취지를 갖는다. 광역도시 1곳과 기초도시 4곳을 선정해 각각 국비 500억 원을 지원하는 대규모 공모사업으로 경남지역에선 통영시가 최종 후보에 선정됐다.

최대윤 기자  crow1129@nate.com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대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정기 후원은 새거제신문의 신속 정확한 뉴스 및 정보 제공에 큰 힘이 됩니다!

후원하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