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행정
행정타운 터 닦기 사업 또 유찰유치권 갈등 문제 해결 부담에 업체들 수익성 부족 우려 제기 / 시 "중재안 마련 후 입찰 재개"

옥포 고개에 추진중인 거제시 행정타운 조성 사업을 둘러싼 터 닦기 공사가 다시금 표류 위기다. 시가 수년째 지지부진한 사업에 속도를 내려고 최근까지 새로운 민간사업자를 두 차례 공모했지만, 공사를 하겠다고 나서는 업체가 하나도 없었기 때문이다.

공사 현장 유치권 해결 등 새 사업자가 떠안아야 할 부담이 응찰을 가로막는 걸림돌로 꼽힌다.

시는 옥포동 산 177-3번지 일원에 '행정타운 조성 사업 터 정지 공사'를 시행할 민간사업자 재공모 절차를 밟아 지난달 30일까지 제안서를 받았다. 결과는 또 유찰. 사업 제안서를 낸 업체가 없었다. 앞서 지난달 16일 마감한 1차 재공모 때도 응찰자가 없어 유찰됐었다.

시는 연거푸 입찰이 불발된 원인을 사업성 때문으로 보고 있다. 직접적인 공사비 말고도 최저 입찰가(31억 7000만 원)와 유치권 해결 등 추가 비용이 요구됨에 따라 수익성 부족을 우려해 응찰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실제로 공모를 앞두고 열린 설명회에 참석한 업체들 사이에선 "유치권을 안고 공매를 진행하는 건 무리가 있다"며 볼멘소리가 잇따랐다.

이와 관련해 시는 유치권자와 협의할 수 있으면 입찰 조건을 변경해 새로 입찰을 진행하고, 협의가 안 되면 소송 결과가 나올 때까지 공사 재개를 보류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공사가 거듭 장기 표류할 가능성도 있는 셈이다. 시 담당 부서는 "이달 중으로 최저 입찰 가격 변경과 유치권 해결 중재안을 마련한 후 새로운 입찰에 들어갈 계획"이라고 했다.

현재 터 닦기 공사 현장에는 원래 사업자인 세경건설㈜ 컨소시엄과 거래한 하도급업체가 공사 대금을 못 받았다며 유치권을 주장하고 있다.

시는 해당 업체가 현장을 무단으로 점유한 것으로 보고 지난 5월 공사 현장 시설물 철거 행정대집행 계고서를 보냈다. 그러자 이 업체가 법원에 행정대집행 집행정지 가처분을 신청했고, 법원이 7월 초 이를 받아들여 시와 관련 소송이 진행 중이다.

행정타운 터 닦기 공사는 석산 개발 방식으로 산을 깎고 다듬어 공공청사(경찰서·소방서 등)와 부대시설 등이 들어설 땅(9만 6847㎡)으로 만드는 게 뼈대다.

이 과정에서 발생하는 자연 상태 암석 233만㎥(추정치)를 골재로 팔아 공사비(378억 9000만 원)를 조달한다. 지난 2016년 9월 착공했으나, 공정이 12% 수준에 그치고 있다.

새거제신문  saegeoje99@hanmail.net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거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