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종교칼럼
신앙으로 포장된 예의 없음과 상식 없음 - 시대를 말하다 ①서대경 / 거제호산나교회 담임목사

비전이 야망으로 바뀌는 순간은 예의와 상식을 잃어버리는 순간입니다.
자존심의 꽃을 내려 놓아야 인격의 열매를 맺습니다. 모세가 벗은 것은 신이 아니라 개인의 야망이라는 자존심을 내려 놓은 것입니다. 우리는 비전과 야망을 혼돈한 시대를 살았습니다. 그래서 비전을 빙자한 야망으로 교회가 비전을 이룬 것이 아니라 야망을 이루었습니다.

가장 먼저 무너진 것은 사회가 아니라 교회가 먼저 였습니다. 믿음과 신앙이 포장되어 있을 때는 예의 없음과 상식 없음이 표시가 나지 않습니다. 그러나 믿음과 신앙이 무너지자 예의 없음과 상식 없음이 여실히 드러납니다.

믿음과 신앙이 없다는 것은 오직 비전이라는 이름으로 포장되어진 야망이 개인의 삶과 교회의 꿈이 이루어지지 않는다는 것을 말합니다. 믿음과 신앙이라는 껍질이 한계를 보이자 그 속의 본질인 예의 없음과 상식없음으로 사람들이거칠어지기 시작합니다.

베드로입니다. 비전으로 포장을 한 때는 그나마 예의와 상식 없음이 드러나지 않습니다. 그러나 비전을 포장한 야망의 실체 였던 예수님께서 죽는다고 하자 소리를 지르고 고함을 치고 야단을 칩니다. 비전이라고 외치던 야망이 위협을 받자 비전의 실체인 예수님께도 호통을 칩니다.
예수님이 군사들에게 잡히자 그는 칼을 뽑아 듭니다. 예수님이 자신의 야망을 이루어줄 마지막 자존심입니다. 자신의 인생을 바꾸어줄 마지막 희망의 자존심이라는 말입니다. 그 야망의 실체가 무너지자 그는 칼이라는 예의 없음과 상식이 통하지 않는 사람이 됩니다.

신앙의 껍질로 자신의 자존심인 야망을 포장하고 있었는데 그 야망의 실체가 무너지고 예의 없음과 상식이 그대로 드러나는 것입니다. 모세는 자신의 신앙으로 자신의 야망을 이루려 했습니다. 하나님을 빙자해 자신의 나라를 세우고 싶었습니다. 그는 자신의 비전이라 외치는 꿈속에 자신의 나라와 왕국이라는 야망을 숨겨 놓았습니다. 그 야망은 사람을 죽이고 사람을 무시하고 사람을 쳐서라도 이루어야 하는 자신의 나라입니다.

떨기 나무에서 하나님이 나타나서 벗으라고 한 것은 비전을 가장한 자신의 야망, 신앙을 가장한 자신의 자존심을 벗으라고 한 것입니다.

한국 교회를 봅니다. 비전을 가장해 야망을 이루려는 교회를 봅니다.
비전을 가장한 야망이라고 말하는 이유는 신앙이라는 껍질을 벗기니 예의 없음과 상식 없음이 드러나기 때문입니다.

신앙이 없으면 예의라도 있어야 합니다. 예의가 없으면 상식이라도 있어야 합니다. 신앙도 바닥이 나고 예의도 없고 상식도 없으니 이제는 <의리>가 대세를 이룹니다.

신앙이 없으면 예의라도 있고 예의가 없으면 상식이라도 있고 상식이 없으면 의리라도 있어야 하는데 의리도 없는 세상, 의리도 없는 교회입니다.

한국은, 한국 교회는 숨겨진 야망을 이루기 위해 지난 세월을 달렸습니다. 그러다 예수라는 야망을 숨길 수 있는 비전을 사용했습니다.

그래서 큰 교회도 이루어보고, 부자도 되어보고, 내 자식들 좋은 학교 좋은 직장에도 보내보았습니다. 그러니 그럴수록 더 허무한 인생의 바닥을 느낍니다. 채울수 없는 허전함으로 하늘을 쳐다 봅니다.

자신의 나라를 이루기 위해 예의와 상식을 팔아버린 사람을 세운들
어떻게 하나님의 나라가 세워집니까?

<신>이 아니라 <자존심>을 벗어야 합니다.
<비전>이 아니라 <야망>이라 솔직해 고백해야 합니다.

왜 비전이 아니라 야망이라고 서슴없이 말하는 줄 아십니까?
비전은 함께 가지만 야망은 혼자만 남아서입니다.

참 믿음, 참 신앙, 참 비전이라는 증명은 오직
나와 가장 가까운 사람이 나를 하나님의 사람으로 인정하는 것입니다.

나와 함께 생활하는 나의 가장 가까운 사람으로 인정 받지 못하는
비전과 신앙은 신앙이 아니라 바람이도 믿음이 아니라 꿈이며 비전이 아니라 야망입니다. 교회를 만들지 말고 교회가 되어야 합니다.
예의 없음과 상식이 없는 시대에 여전히 우리의 희망은 교회가 교회 다워지는 것입니다.

새거제신문  saegeoje99@hanmail.net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거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