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종교칼럼
거룩한 굴복서대경 /거제호산나교회 담임목사

나는 변하지 않으면서 너를 바꾸려는 사람들을 향하여 예수님은 화도 내시고, 독자의 자식들이라 책망도 하셨습니다. 예수님이 화가 난 이유는 나는 변하지 않고 상대를 바꾸려 하는 것입니다. 예수님의 위대함은 다른 사람의 상태를 바꾸기 위해 자신의 <전부>를 바꾸었다는 것입니다.

이 세상의 법칙은 나는 변하지 않고 너를 바꾸려합니다. 나의 목적을 위해 너를 이용하기 때문입니다. 하나님 나라의 원칙은 내가 변한 것만큼 상대가 변한다는 것입니다. 상대를 변화시키기 위해 나를 먼저 바꾸어야 합니다.

생명을 주기 위해서는 생명을 내 놓아야 하고, 그들을 용서하기 위해서 먼저 용서하고, 용사로 만들기 위해서는 내가 먼저 용사가 되어야 합니다. 그것을 <선변화의 법칙>이라고 합니다.

십자가의 예의는 상대를 굴복시키기 전에 내가 먼저 복음으로 굴복 당하는 것입니다. <야곱> 의 위대함은 하나님을 이긴 것입니다. 그러나 더 놀라운 것은 하나님이 야곱에게 져주셨다는 것입니다. 하나님께서 야곱을 이길 수 없어서 진 것이 아니라 스스로 <거룩한 굴복> 으로 그를 축복하셨다는 것입니다. 그것이 <이스라엘> 이름의 비밀입니다.

하나님은 야곱에게 굴복 당하셨고, 야곱은 형 에서에게 거룩한 굴복으로 나아갑니다. 그것은 이기는 것이 아니라 <안아주는> 것입니다. 인간을 향한 하나님의 역사는 <거룩한 굴복>입니다.

거룩한 굴복의 경험, 내가 먼저 변한 모습으로 변화되어야 그를 변화시킬 수 있습니다. 거룩한 굴복을 경험하지 못하면서 우리는 늘 이기려 합니다. 복음은 하나님의 거룩한 굴복의 얼굴입니다. 우리를 위해 져주시고 안아주신 거룩한 굴복이 아니라 <비참한 굴복>을 원합니다. 그것은 복음이 아닙니다.

그래서 주님이 가르쳐주신 기도는 이렇게 가르칩니다.

"우리가 우리에게 죄지은 자를 사하여 준 것 같이 우리 죄를 사하여 주옵시고"

내가 먼저 거룩한 굴복의 용서를 경험하고 그 용서를 베푼 자만이 복음의 삶을 살 수 있습니다. 내가 변한 것만큼 상대를 변화시킬 수 있습니다.

거룩한 굴복, 거룩한 패배는 이기는 것이 아니라 살리기 위해 져주는 패배를 말합니다. 그것이 복음입니다. 하나님의 거룩한 패배를 경험한 자, 이기고 버리고 포기할 수 있지만 거룩한 패배로 다시 세상을 향하여 서는 것입니다.

하나님이 져주시는 거룩한 패배의 진정한 의미와 사랑을 아는 자만이 세상을 향하여 이 거룩한 패배를 선포하고 삶으로 그들을 변화시킬 수 있을 것입니다. 그래서 내가 변한만큼 상대가 변하는 것입니다. 우리의 삶에 놀라운 복음의 일은 내가 경험한 이 거룩한 굴복을 다시 상대방에게 삶으로 보여줄 때, 우리는 더 깊은 하나님의 나라를 경험하게 될 것이라는 것입니다.

하나님은 그 옛날부터 이기는 것이 아니라 <거룩한 굴복>, 거룩한 패배를 통해 세상을 살리셨습니다. 복음을 모르는 우리는 비참한 굴복으로 이기려 합니다.

우리가 나아갈 길, 이겨서 변화시키지 않고 <거룩한 굴복> 으로 세상을 살리는 것입니다. 우리의 목적은 <살리는 것>이지 <이기는 것>이 아닙니다. 그것이 하나님의 마음입니다. 함께한 자들을 이기지 말고 살리십시오. 그것이 십자가입니다.

새거제신문  saegeoje99@hanmail.net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거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정기 후원은 새거제신문의 신속 정확한 뉴스 및 정보 제공에 큰 힘이 됩니다!

후원하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