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종교칼럼
성령과 반대로 가는 길은 아닙니까?서대경 /거제호산나교회 목사

그렇게 놀라운 하나님의 은혜도 내 삶의 작은 습관을 바꾸지 못합니다. 그것이 우리의 아픔입니다. 가장 큰 은혜는 삶의 가장 작은 습관의 변화입니다. 은혜가 없어서 문제가 아니라 그 은혜가 내 삶의 작은 부분까지 미치지 못하는 것입니다. 큰 비전이 놀라운 일을 이루는 것이 아니라 나의 작은 습관의 변화가 성령이 일하시는 토양이 됩니다.

비전만 말하고 꿈만 꾸다가 정작 중요한 작은 습관의 변화는 일으키지 못합니다. 주님의 칭찬은 비전을 이룬 인생이 아니라 <작은 것>에 충성한 인생입니다. 세상은 거듭 큰 비전을 꿈꾸라 말합니다. 아닙니다. 작은 것에 충성한 인생을 주님은 칭찬하십니다.

이스라엘 백성이 광야에서 겨우 한 것은 날마다 만나를 기다리는 것입니다. 하늘에서 불을 내릴만큼 위대한 엘리야가 겨우 한 것은 까마귀를 통해 얻어먹고, 과부를 통해 얻어먹는 것입니다. 하나님의 비전은 나의 작은 습관을 바꾸는 것입니다. 그래서 성령은 우리 안에 거하시고 내 안에서 큰 광풍과 태풍처럼 말씀하시지 않고 엘리야에게 한 것처럼 세미한 음성으로 날마다 말씀하십니다.

큰 꿈, 큰 비전에 사로잡히면 성령의 세미한 작은 음성이 들리지 않습니다. 예수를 믿는 다는 것은 세상의 소리에 죽고, 내 안에 성령의 작은 음성에 반응하는 것입니다. 작은 것을 원하시는 성령의 손길은 보이지 않습니다. 작은 소자에게 가라는 성령의 마음은 느껴지지 않습니다. 우리는 늘 성령과 다른 삶을 살기 때문에 작은 습관이 변하지 않는다.

"주인이 이르되 잘 하였다 착한 종이여 네가 <지극히 작은> 것에 충성하였으니 열 고을 권세를 차지하라 하고 [눅19:17]“

작다는 것이 '지극히 작은' 'very small' 이다. 원어로 최상급으로 가장 작은 것을 의미합니다. 가장 작은 일에 충성하는 습관으로의 변화입니다. 그것이 예수 믿는 것입니다. 가장 작은 것에 충성한 자들에게 더 큰 것을 다스리는 권세를 주십니다. 작은 것에 마음을 두는 자가 하늘에서 큰 자입니다.

일주일 내내 아니 평생을 살면서 주의 이름으로 살면서 아픈 자들, 힘겨운 자들, 눈물 흘리는 인생들의 신음하는 작은 소리는 들리지 않고 내 꿈만 내 비전만 외치고 있다면 우리는 성령과 반대로 가고 있는지 모릅니다.

그들을 향하여 외치는 성령의 탄식 소리가 내게 들리지 않고, 성령의 작은 음성에 반응하지 않는다면 우리는 성령과 다른 길을 걷고 있고, 결국 마지막에 하나님은 우리를 모른다 하실지 모릅니다. 하나님의 사람들은 작은 습관이 변한 사람들입니다. 홍해를 연 것은 모세의 능력이 아니라 손에든 지팡이를 들 수 있는 작은 습관의 변화입니다. 여리고를 무너뜨린 것은 평범한 발걸음입니다. 작은 순종은 하나님을 인정하고 믿는 사람만이 할 수 있는 최고의 겸손입니다. 그런 자에게 하늘의 권세를 맡기십니다.

큰일 하지 마십시오. 큰일은 하나님이 하십니다. 그러나 날마다 작은 일에 성공하면 그것이 곧 비전이고 그것이 곧 하나님의 일입니다. 나의 큰 비전이 회개하지 않으면 성령이 보게 하시는 작은 소자는 안보입니다. 하나님의 칭찬은 작은 소자를 볼 줄 알고, 작은 소자를 섬길 줄 알고, 작은 소자를 향한 성령의 음성을 들을 줄 아는 천국의 마음입니다.

하나님의 칭찬은 작은 것에 충성한 자에게 주시는 영원한 축복입니다. 성령의 작은 세미한 음성이 들려야 합니다. 그것이 내가 성령 안에서 제대로 살고 있다는 성령의 표시입니다.

새거제신문  saegeoje99@hanmail.net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거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