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고려촌 조성 앞서 관련 학술대회 열어야무신정권 및 의종 평가 대립 및 올바른 지역 역사 정립 필요

거제시가 추진 중인 ‘고려촌 조성’ 사업에 앞서 지역 고려 역사를 정립하는 학술대회가 선행돼야 할 것으로 보인다.

지역에 남아 있는 고려사 관련 콘텐츠에 대한 연구와 이해가 부족한 데다 고려촌 조성 사업의 핵심 콘텐츠인 ‘무신정변과 의종’에 대한 지역주민 간의 의견 대립이 여전하기 때문이다.

특히 고려촌 조성 사업의 핵심 콘텐츠인 ‘무신정변과 의종’ 관련한 주민 간 의견마찰은 지난 4월 둔덕면에서 두 차례 열린 고려촌 조성 관련 주민설명회 이후 좀처럼 좁혀지지 않고 있다.

당시 ‘무신정변과 의종’을 고려촌 사업의 핵심 콘텐츠로 만들자는 의견에 반대한 주민 측은 무신정변의 원흉이며 암군(暗君)의 대명사인 의종을 앞세운 면 개칭 및 고려촌 사업은 지역에 부정적인 이미지를 심을 뿐 아니라 지역의 정체성과 명예를 훼손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의종을 중심으로 고려문화를 살려야 한다는 주민 측은 무신정변의 책임에서 의종이 자유로운 것은 아니지만 부정적인 이미지가 대두된 것은 무신정권이 왜곡한 고려사와 일제강점기 총독부가 만든 ‘심상소학국사 보충교재’부터 시작된 왜곡된 역사가 현재까지 이어진 것이며, 오히려 고려사 원문을 자세히 살펴보면 무신정권의 역사왜곡 사실은 물론 무신정변(경계의 난)의 역사적 배경이 된 유적지, 고려상감청자, 팔관회와 연등회, 황제국의 위상, 상정예문 편찬, 왕권강화 노력, 과거제도 강화, 북진정책, 외교, 백성 구휼에 힘쓴 기록 등 문화적 가치가 충분하다는 주장이다.

무신정권의 평가와 의종에 대한 책임 이견 대립은 학계도 마찬가지다. 국사편찬회 홈페이지에 게재된 자료만 보더라도 무신정권의 원인에 대해 ‘무신을 가볍게 여기고 문신만을 우대하며 향락에 빠져 정치를 돌보지 않은 의종에게 큰 책임이 있다’는 해석과 “왕실 중흥과 왕권 강화를 시도한 의종과 그에 반대한 문신 관료집단 사이의 대립이라는 파행적인 정치에 서 비롯된 사건”이라는 해석 등으로 분분하기 때문이다.

고려촌 추진사업 관련 용역을 앞두고 있는 거제시도 주민 간 이견차를 좁히고 공감을 이끌기 위해서 고려촌 용역과 관련한 공청회는 열 계획이지만 학술대회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거제시 관계자는 “고려촌 조성사업은 둔덕면 지역의 문화·예술·역사콘텐츠를 결합한 관광자원화는 물론 고려 수도였던 개성시와 자매결연까지 고려한 사업으로 거제시의 시정비전인 ‘세계로 가는 평화의 도시 거제’와도 뜻을 함께하는 사업”이라면서 “본격적인 사업에 앞서 시민들의 공감과 협조를 구하는 공청회를 열 계획”이라고 말했다.

최대윤 기자  crow1129@nate.com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대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내해석 내사견 내맘대로 해석 2018-11-06 12:02:58

    너절하다 일제시대 교육탓 일제가 의종부분만 왜곡했고 딱 그부분만 학자들이 발견못하고 수정을 못했나보다 지금이 몇 차 교육과정이더라?
    좀 있음 박근혜 탓 나오겠네 고려사에서 의종의 긍정적인 기록 안해버리면 그만인데 왜 적어 놨나 부정적 기록은 왜곡이라고 긍정적기록은 맞다하는거 단장취의 아닐까 학자들끼리 의견이 분분하면 지금껏 나온 통설을 따르거나 보류해야 되는거 아닌가 요즘 자기가 갈릴레이인줄아는ㅈ갈릴레이병 걸린 영웅병 걸린사람들이 많아서 좀 그래 학자들의 의견과 일반인들 의견은 동일선상에 둘 수는 없는 노릇 일텐데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