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이슈
복지관 문제, 기존 직원들도 대책위 구성복지관 안정 위한 대책위 … 시의회 총사위와 간담회

부당해고자들의 복직과 함께 마무리될 듯 했던 거제시종합사회복지관 문제가 새 국면을 맞고 있다. 기존 직원들도 대책위를 구성해서다. 3년 전 간부직원 해고 당시 복직 반대 목소리를 냈던 직원들이 다시 뭉친 셈이다. 문제 해소를 위한 거제시와 시의회의 중재가 시급해지고 있다.

‘복지관 안정을 위한 대책위(이하 복지관안정대책위)’를 꾸린 종합복지관, 장애인복지관, 부설 노인복지센터 종사자와 퇴직자 17명은 최근 거제시의회 총무사회위원회(위원장 전기풍) 소속 시의원들과의 간담회에서 다양한 의견을 내고 대안을 촉구했다.

복지관안정대책위에 따르면 이날 간담회는 해고자 복직 관련 문제, 복직자와 기존 직원들의 관계에 대한 대책 모색을 위해 마련됐다.

간담회에 참석한 직원들은 복직으로 매듭 지어진 당시 부당해고에 대해 “법원 판결은 해고가 부당했다는 것이지, 징계사유에 대한 판단은 아니었다”면서 “잘못이 있으나 해고라는 징계는 과하다는 판단이었던 만큼, 잘못을 제대로 인정하고 그에 대한 책임은 지는 게 순리”라고 주장했다.

그간 부당해고 문제에만 초점이 맞춰진 데 대해서도 성토했다. 이들은 “해고자들을 위한 부당해고 대책위에 참여한 시의원, 시민단체, 정당 지역위원회 등의 연대가 기존 직원들의 입장과 의견은 듣지 않았다”며 납득할만한 사유를 요구했다.

재조사도 촉구했다. 복지관안정대책위는 “시민 혈세로 운영되고 있는 복지관에서 일어났던 문제점을 시의회 차원에서 시의원과 시민들로 구성된 ‘거제시복지관 정상화를 위한 시민조사단’을 구성해 개관 당시부터 현재까지 운영 전반에 대해 잘잘못을 명백하게 밝혀달라”고 했다.

복직자들과 당시 빚어진 기존 직원들에 대한 민·형사상 고소고발(무혐의 처분)에 대해서도 억울함을 토로한 이들은 “상호 믿음과 신뢰가 사라진 상황에서 복직자들은 직원들의 상사로서, 고발을 당했던 직원들은 부하직원으로 매일 얼굴을 마주하고 있다”며 불편을 호소하기도 했다.

노인복지센터를 담당했던 복직자에 대해서도 “복직 당일 출근 후, 동료들에게는 한 마디 상의 없이 14일간의 휴가계(연차)를 제출한 후 업무에 임하지 않은 점도 이해할 수 없다”면서 “당장 이번달 급여를 지급하고 나면 재정이 바닥나 적자로 운영될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전기풍 시의원은 이에 대해 “기존 직원들의 고충이 심각하다는 점을 알게 됐다. 의회에서 특별위원회를 구성할 수 있는 만큼 효율적 해결책을 찾기 위해 행정과 논의하겠다”며 “거제시와 의회, 직원들과 논의로 다시 간담회를 열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전의승 기자  zes2001@naver.com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의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