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이슈
거가대교 트레일러 난동, 경찰특공대 출동50대 운전자 5시간만에 제압돼

50대 운전자가 거가대교에서 난동을 부리다 5시간만에 경찰에 제압됐다.

경찰에 따르면 10일 밤 11시 52분께 가덕해저터널 인근에서 거가대교 시설공단 차량과 가드레일을 들이받고 정차한 트레일러 차량이 발견됐다.

차량 내부에는 50대 운전자 A 씨가 타고 있었으나 문을 잠근 채 경찰의 하차 요구를 거부했다. 발견 20여 분 전에 A 씨는 경찰에 전화를 걸어 술에 취한 목소리로 상담을 요청하다 자신의 위치를 설명하지 않고 신고를 취소한다며 전화를 일방적으로 끊어 경찰이 추적에 나선 상태였다.

경찰은 40여분간 대치가 이어지는 가운데 A 씨가 다시 운전을 시작해 순찰차를 들이받자 트레일러 운전석 앞바퀴를 향해 공포탄 1발과 실탄 3발을 발사했다.

그러나 A 씨는 운전을 멈추지 않고 차량을 거제 방향으로 몰고 갔고 5시간여가 11일 오전 4시 58분께 거가대교 위에서 가다 서기를 반복하며 바다로 뛰어내리겠다고 협박했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특공대는 A 씨가 바다에 투신하려고 차량 문을 여는 순간 차량 내부로 진입한 뒤 다른 경찰과 함께 제압했다. 막혀있던 도로는 오늘 오전 6시 30분께 정상 소통이 가능해졌다.

새거제신문  saegeoje99@hanmail.net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거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