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변광용 시장 ‘LH공사 방문거제해양플랜트 국가산업단지 조성 및 300만 원대 아파트 지원 요청

변광용 거제시장은 지난 4일 LH공사 본사(진주)를 방문했다.

변 시장의 이번 LH공사 본사 방문은 거제시가 추진?보류 중인 거제해양플랜트 국가산업단지 조성사업과 가칭 300만 원대 아파트와 관련해 LH공사의 참여방안을 찾기 위해서다.

사등면 사곡리 일원에 조성예정인 거제해양플랜트 국가산업단지는 조선업 불황과 대형 조선업체의 사업 참여 유보, 이로 인한 국토부의 실수요 재확인 요구 등으로 최종 승인이 답보상태다.

또 양정동 일원에 조성 중인 가칭 ‘300만 원대 아파트’ 건축 사업은 내년 10월 입주를 앞두고 장기적으로 거제시 재정에 부담이 될 것으로 예상돼 해결 방안이 필요한 상태다.

변 시장은 LH공사 유대진 부사장과 장충모 기획조정실장, 허정도 상임감사위원을 만나 거제해양플랜트 국가산업단지 조성에 LH공사가 시행자로 참여해줄 것과 ‘300만 원대 아파트’를 인수해 줄 것을 요청했다.

거제해양플랜트 산업단지 조성사업에 참여 방안으로는 LH공사가 시행자로 참여해 기존 SPC민간개발 방법에서 공영개발로 전환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더불어 세부사항으로 LH공영개발로의 전환, 기존 SPC 시행자에 LH가 주주로 참여, 공동개발 참여 3가지 방안을 제시했다.
LH공사 측은 변 시장의 제안에 대해 협업할 방안이 있는지 고민해보자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LH공사가 시행자로 참여할 경우 해양플랜드 기업에만 국한되었던 실수요기업이 다른 업종까지 확대가 가능해 국가산업단지의 변화와 활용이 더욱 용이해지며, 상황에 따라 단계적 매립 등 추진과정의 조정도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내년 10월 준공을 목표로 현재 공정률 50% 정도인 가칭 300만 원 대 아파트 사업은 완공 후 거제시가 직접 관리할 예정이며 임대료를 통해 건물 관리 비용은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되지만 건물 노후화 등의 문제로 장기적으로 보면 거제시 재정운용에 큰 부담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변 시장은 LH에서 해당 사업을 지원하면 혜택을 받을 수 있는 대상이 증가해 실수요자의 범위가 넓어지는 것은 물론 거제시 재정에도 도움이 되며, LH가 추진 중인 맞춤형 공공주택사업과 같은 맥락의 사업이라는 점에서 LH의 사업 확장에도 적잖은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지원을 요청했다.

LH공사 측은 민간 사업자의 건물을 매입한 사례는 있으나 공공부문도 가능한지 실무적인 검토를 하기로 했다.

변광용 시장은 “거제가 어렵고 힘든 시기에 말로는 다 설명하기 어려워 LH를 직접 찾았고 거제해양플랜트국가산업단지의 승인과 착공은 거제의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큰 동력이 될 수 있는 만큼 LH의 적극적인 지원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한편 변 시장은 지난 3일 조선업 침체와 고용위기로 침체에 빠진 거제 경제를 회복하고자 국회를 찾아 정부차원의 대책을 마련해 줄 것을 건의했다.

새거제신문  saegeoje99@hanmail.net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거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