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행정
거제시, 대대적 조직 개편 나서민선 7기 ‘역점·현안 사업’ 추진 위한 동력 확보 목적
경제산업국·투자유치과·허가과·남북교류담당 등 신설

공무원 26명 증원…정원 외 ‘정무 특보’ 운영도 담겨

시 “경제·관광 중점”…의회 의결 후 9월 말 시행 예정


거제시가 민선 7기 출범에 따른 후속 조치로 대대적조직 개편에 나섰다. 변광용 시장 공약을 실행하는 데 필요한 행정 동력을 확보하려는 목적에서다. 얼개는 행정 기구 재편성과 효율적인 조직 운영을 위한 공무원 정원 조정 등이다. 시 구상대로 ‘경제’와 ‘관광’에 중점을 뒀다는 이번 조직 개편안이 실효를 거둘지 귀추가 주목된다.

시는 이 같은 조직 개편 방안이 담긴 ‘자치 법규(조례·규칙 등)’ 개정안(改正案) 4건을 지난달 30일 한꺼번에 입법 예고했다. 이날 홈페이지에 올린 개정안은 ‘거제시 행정기구 설치 조례 일부개정조례안’, ‘거제시 행정기구 설치 조례 시행규칙 전부개정규칙안’, ‘거제시 지방공무원 정원 조례 일부개정조례안’, ‘거제시 지방공무원 정원 조례 시행규칙 일부개정규칙안’이다.

개정안을 보면 한시적 기구인 국가산단추진단을 폐지하고, 경제산업국신설한다. 지금의 해양관광국은 관광국으로 개편한다. 부서 신설과 개편도 잇따른다. 공보문화담당관을 홍보담당관으로 고쳐 편성하고, 시민고충처리담당관을 없애는 대신 시정혁신담당관을 새로 설치하기로 했다.

또 국가산단추진단에 속한 국가산단추진과, 조선해양플랜트과, 전략사업과는 경제산업국 신설과 함께 일자리정책과, 조선경제과, 산단추진과, 투자유치과로 달라진다. 세무과와 징수과는 세무과로 통합하고, 관광과는 관광진흥과관광마케팅과로 세분화해 확대 운영하며, 남북 교류·협력 업무를 전담(係)와 문화예술과를 신설한다. 이밖에 민선 3~4기 때 운영한 허가과도 신설하고 주택과는 폐지하는 것으로 가닥을 잡았다.

특히 시장 보좌 기관인 ‘정무 특보’에 관한 사항을 신설했다. 개정안에는 ‘정무 특보는 시장보좌하고, 주요 정책 결정 및 대외 협력 등 정무 기능에 대한 사항을 나눠 맡는다’고 돼 있다. 정무 특보의 사무 분장을 규정한 건데 비중남달라 보인다. 정무 특보는 ‘지방공무원 임용령’에 따른 전문 임기제 공무원이다.

개정안에 따르면 공무원 정원도 늘어난다. 기구 개편과 맞물린 수요 인력을 정원에 반영하고, 효율적 인력 관리를 위해 현재 1135명에서 1161명으로 26명 증원하기로 했다. 구체적으로는 5급 2명, 6급 2명, 7급 9명, 8급 7명, 9급 5명, 연구사 1명이다. 증원에 따른 인건비는 향후 5년간 37억 5091만 원이 더 들 것으로 시는 추계했다.

시 관계자는 “이번 조직 개편으로 조선 산업 지원과 관광 산업 기능 강화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고, 민선 7기 추진 동력을 확보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또 “일자리정책과, 허가과 신설 등 시민을 위한, 시민에게 편리한 행정 조직을 만들려는 변광용 시장의 방침을 담았다”며 “시의회에서 개정안을 승인·의결하면 9월 말 시행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번 개정안에 의견이 있는 기관·단체나 개인은 오는 9일까지 입법 예고 사항에 대한 찬반과 사유 등을 적은 의견서를 거제시장(참조: 행정과장)에게 제출하면 된다.

이동열 기자  coda23@hanmail.net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