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고
해녀의 바다, 스킨스쿠버에게 내줄 순 없어최영희 /한국해녀문화전승보존회 회장

국가 중요 어업 제1호 어업문화인 해녀는 구성원들의 고령화로 평균 65세이며, 해녀인들 스스로도 이 직업군과 문화유산이 잘 이어져 나가기를 바라고 있다. 그러나 새로운 구성원의 유입에 매우 배타적인 성향을 지니는 이율배반적인 면이 있음도 사실이다. 또한 외부에서는 해녀문화에 대한 인식과 가치가 제고되어, 유네스코에 등재되고 2017 국가 무형문화재로도 지정되었다.

경남 거제 연안의 해녀로서 상기와 같은 문제점을 깊이 인식하고, 이를 해결할 수 있는 수단으로 직업학교로서의 교육기관의 설립하여 산하기간에 아카데미를 운영하고 있다. 2016년 1기로 시작하여 2018년 3기가 지난 7월 28일 졸업을 했다. 해녀 아카데미에서는 해녀역사, 이론, 물질 기술, 심폐소생술, 안전 수칙, 해녀노래, 안무 등 다양한 커리큘럼으로 수업을 진행하며, 해녀 물질 50년 이상 된 해녀 선생님들이 후배 양성과 문화재 전승에 참여했다.

2016년 전 과정을 무료로 진행하는 해녀 아카데미를 세우고, 1기생 30명을 모집하였으며, 직접 교장으로 취임하여 해녀 문화 전수와 자라나는 초, 중등생들에게도 해녀가 하나의 직업인으로서 가치가 있음을 일깨워 새로운 콘텐츠 개발을 하여 지역 문화재 교육 프로그램, 자율 학기제 진료 체험 프로그램, 꿈길, 꿈다락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발하여 교육하고 있다. 학생들에게 그 인기가 독보적이다.

해녀 바다는 선조들이 후손 해녀들에게 선물로 준 귀하고 귀한 바다이며, 해녀들만이 그 바다를 지켜오고 가꾸며 그 소임과 역할을 다했다. 또한 후손 해녀들에게 임시로 빌려줘 사용하는 이 바다는 후손들에게 조금도 손상시키지 말고 그 환경 그대로 돌려줘야 할 의무도 동시에 있다. 그렇기 때문에 해녀들이 작업하는 1종 지선을 스킨스쿠버들에게 시범운행을 한다는 소식을 듣고 분노하지 않을 수 없었다.

몇 천 년 동안 지켜온 1종 지선을 스킨스쿠버들에게 내어준다고 한다. 해녀의 수가 부족하기 때문에 1종 지선을 스킨스쿠버에게 내어준다는 것이 대안이라니 정말 어처구니 없는 얘기다. 고령화로 인해 해녀가 부족해지고 있기 때문에 거제에서는 해녀를 양성하는 해녀 아카데미를 운영하여 직업 해녀를 배출하고 있다. 이처럼 해녀의 수가 적어지고 있다면 학교를 설립하여 직업 해녀를 배출하면 고령화로 인한 해녀의 부족한 자리를 후손 해녀들이 채울 수 있을 것이다.

국가에서 해녀를 문화재로 지정했다면 해녀라는 직업을 전수하고 보존시키는 것이 온 국민의 의무임에도 불구하고, 지자체가 앞서서 문화재로 지정한 해녀, 그들의 작업장을 스쿠버에게 내주고 있다는 사실에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

무형문화재는 우리 민족 문화의 정수이며 그 기반이다. 더욱이 우리의 문화 유선은 오랜 역사 속에서 많은 재난을 견디어 오늘에 이르고 있다. 문화유산을 알고 찾고 가꾸는 일은 곧 나라 사랑의 근본이 되며, 겨레 사랑의 바탕이 된다. 문화유산은 주위 환경과 함께 무분별한 개발로부터 보호해야 한다는 문화 헌장이 무색할 따름이다. 인간의 욕심으로부터 자연은 손상되고 파괴되었으며 황폐화돼 있다. 친화적이고 지속 가능한 국가 중요 어업 제1호 어업문화인 해녀의 바다는 계속 지켜져야 하고 해녀들에게 남겨줘서 그 모습 그대로 후손들에게 물려줄 시대적인 사명인 것이다.

문화재인 해녀가 몇천 년 동안 지켜오고 가꾼 1종 지선 ‘해녀의 바다’를 결코 스킨스쿠버에게 내줄 수는 없다.

새거제신문  saegeoje99@hanmail.net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거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