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둔덕기성 석환군은 추봉도 産?고려사연구회 이임춘 고문 최근 조사결과 주장
둔덕 기성 석환군

둔덕기성의 방어용 무기인 석환의 원산지가 추봉도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최근 고려사연구회 이임춘 고문은 고려사연구회의 조사결과 둔덕기성 석환군의 왕자갈은 추봉도 봉암해수욕장의 왕자갈과 석질 및 형태가 같다고 주장했다.

이 고문은 특히 추봉도의 왕자갈은 거제지역의 바다돌과 다르게 석질의 경도가 높고, 기름 흡수가 빠른 특징을 갖고 있는데다 둔덕지역에서 뱃길로 10~20분 거리에 있는 추봉도에서 방어용 무기인 석환(왕자갈)을 조달하기 용이한 점 등을 고려 할 때 둔덕기성의 석환은 추봉도를 주 생산지로 보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앞서 부산대학 지질환경과학팀은 지난 2016년 둔덕기성 내 석성 및 석환군 암석에 대한 원산지를 밝혀내기 위해 둔덕기성 주변 및 거제지역의 지질조사를 했지만 둔덕 기성 석환의 명확한 생산지를 밝혀내지 못했다.

당시 부산대학 지질환경과학팀은 둔덕기성 석환을 육안분석, 시편제작 후 광학현미경 분석, 지화학 분석(XRF) 등 다양한 조사를 통해 원산지를 밝히려 했지만, 둔덕기성 석환의 특징과 거제지역 해안 및 해수욕장에 있는 왕자갈의 특징이 달라 둔덕기성의 석환은 인위적으로 채집해 운반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했다.

이 고문은 “둔덕 기성의 석환은 노약자나 부녀자들이 양손으로 잡기에 적당한 크기의 돌로 둔덕기성의 농성 시 석환을 그냥 던지거나, 나뭇가지 및 천을 둘러 싼 석환에 기름을 먹이고 불을 붙여 던지는 전술적 대응 등을 유추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최대윤 기자  crow1129@nate.com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대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