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경제시장! 지금 거제는 ‘윤 영’이다”윤 영 前 국회의원, '무소속' 시장 출마 굳혀

거제시장 출마를 공언했던 윤 영 前 국회의원이 ‘무소속’ 출마를 굳혔다. 윤 예비후보는 7일 오전 거제시선거관리위원회에서 시장예비후보 등록을 마친데 이어 오후 2시 시청브리핑룸에서 무소속 출마를 결행한 배경을 밝혔다.

그는 “지난 3월 2일 자유한국당 김한표 국회의원을 만나 의사를 확인한 바, 공정경선을 통한 한국당 시장후보를 결정해 달라는 제 요청을 거부했다”면서 “한국당에 입당한 서일준 후보와의 경선에서는 누가봐도 제가 상당히 불리하다는 것을 알면서도 경선을 요청한 것은 보수후보 단일화를 요구하는 시민 명령에 복종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윤 예비후보는 당초 출마 입장을 밝힐 당시 한국당 복당과 경선 참여를 바랐었다. 그는 “왜 순리를 거슬러 역천의 길을 가는지 저로서는 알 길이 없다. 보수후보 단일화 실패는 국회의원에게 있음을 분명히 밝힌다”고 비판했다.

시장 출마의 당위도 강조했다. “지금 거제는 시민의 신음소리로 가득하다. 거제 정치지도자들이 그 책임을 통감해야 한다”면서 “거제경제를 살리는데 저 윤영이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경남도청 경제통상국장, 거제부시장, 국회의원 활동 당시의 성과도 강조했다. “경남도청에서 경남경제를 실질적으로 지휘해 외자유치 3년 연속 1위를 차지하고 국회의원 시절 누구도 불가능하게 봤던, 6~7년을 지지부진하던 상문동~아주동 도로를 2년 만에 2000억 국비를 투입해 거가대교 개통에 맞춰 임시개통시켜 교통대란을 막은 강력한 추진력을 지니고 있다”고 자신했다.

규제지역 해제도 꼽았다. “수십년 동안 수산자원보호구역과 국립공원구역에 묶여 자기 땅에 창고 하나도 지을 수 없는 땅에 대한 규제를 과감히 해제시킨 경험이 있다”면서 “규제지역 해제와 농업진흥지역 30만여 평 해제에 따른 시민 재산증식효과도 1조 원을 넘을 걸로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도시가스공급 첫 단추를 꿴 일화도 밝혔다. “당초 2016년으로 계획돼 있던 도시가스공급을 국비 1000억 원 이상을 확보해 2009년에 조기착공토록 했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거제시민의 가계와 직결돼 있는 도시가스공급이 아직도 완료되지 못해 안타까울 따름”이라고 했다.

그는 “자유한국당이나 더불어민주당이 거제를 살리는 게 아니라 전문성과 경험, 강력한 추진력을 지닌 인물이 거제를 바로 세울 수 있다고 저는 확신한다”면서 “제가 지니고 있는 위대한 거제창조의 열정과 신념에 시민 여러분께서 동참해 주실 것을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이와 함께 시장 당선 시, 2년 후 중간평가를 시민으로부터 받은 뒤 시민기대에 부응 못할 경우는 시장직을 내려 놓겠다는 다짐도 덧붙였다.

새거제신문  saegeoje99@hanmail.net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거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경제하면 윤영 2018-03-12 18:46:38

    경제는 윤영..오뚜기정신 응원합니다   삭제

    • 거제도 2018-03-08 03:47:26

      끝까지 가셔야합니다..시민들도 이제는 당이 중요한게 아닌 사람을 보고 뽑아야 한다는걸 느낄겁니다..반드시 당선되셔서 거제를 살려주세요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