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육
“고교 평준화 조례 개정, 이렇게 했습니다”● 인터뷰: 경남도의회 교육위원회 옥영문 도의원

2014년 도의원 당선 후 교육위원회 배정 자청
평준화 견인한 당초 조례도 2년 전 대표 발의
개정안 부결 우려 씻고 순탄한 가결에 ‘큰 몫’

적잖게 어려웠던 ‘거제 고교 평준화’ 문제가 내년부터 시행하는 걸로 확정됐다. 지난 1월 31일 열린 제350회 경남도의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관련 조례 개정안이 가결돼서다. 거제에선 개정안 부결을 우려하는 분위기가 있었으나 의외로 순탄했단 후문이다. 그 중심엔 도의회 ‘교육위원’으로 임기 내내 활동한 옥영문 도의원(한국당·거제1)이 있었다.

“2014년 도의원 당선 이후 상임위원회 배정에서 교육위원회를 자청했습니다. 미래세대를 위한 교육현안에 관심이 많았습니다. 아내가 중등교사이기도 합니다. 교육위원 활동이 쉽진 않았는데, 당선 다음해인 2015년부터 무상급식 중단 논란 탓에 난관에 부딪혔죠.”

옥 의원을 힘들게 한 건, 경남도와 도의회의 ‘무상급식 중단 결정’을 골자로 하는 조례 제정이었다. 내용과 절차 모두 맞지 않다며 ‘반대표’를 던진 소수 의원 중에 그가 있었고, 그런 소신 때문에 향후 의정활동에도 유·무형의 압박이 됐던 걸로 알려진다.

고교 평준화 근거가 된 ‘경상남도교육감의 고등학교 입학전형 실시 지역 지정 및 해제에 관한 조례’도 그가 대표 발의해 2016년 8월 제정됐다. 옥 의원은 2011년 개정된 ‘초·중등교육법 시행령’에 따른 후속 조치가 필요하다고 판단, 조례 제정에 매진했었다. 이 조례 2조에 ‘거제시’를 추가해야만, 거제 고교 평준화를 확정시킬 수 있다는 것이다.

“거제 고교 평준화 문제는 1999년부터 논의가 시작됐고, 2005년 평준화 추진위가 최초 출범했으나 사회적 합의가 쉽지 않았습니다. 도의회 교육위원으로 활동하며 우리 거제 학생 상당수가 ‘울며 겨자먹기’로 타 지역 학교로 가는 현실을 명확히 인식하게 됐습니다.”

적게는 100여 명에서 많게는 180여 명이 성적에 밀려 타 지역으로 진학하는 현실이었다고 했다. 옥 의원은 행정사무감사와 도정질의로 맥락을 잡아갔고, 지역에선 평준화 추진 준비위가 구성돼 도교육청과 교감을 지속한 끝에 박종훈 교육감도 절차를 본격화했다. 정파를 떠나 각계가 참여하는 평준화 추진위도 지난해 7월 다시 발족했다. 여론조사도 65% 찬성으로 나타나 조례 개정의 발판이 됐다.

“지난 1월 29일 열린 교육위원회에선 재석위원 ‘전원찬성’으로 개정안이 원안 가결됐습니다. 31일 본회의에서도 원안 가결되면서 거제 고교 평준화를 확정 짓게 됐습니다. 지역의 우려와는 달리 개정안에 대해 원만하게 공감해 주셨습니다.”

그 외 교육현안도 꾸준히 챙겨왔다. 옥 의원은 공립 단설 유치원 설립과 관련해서도 토론과 설득, 고민을 거듭했고, 옥포동 ‘사봉 유치원’ 착공을 굳히는데 적잖은 역할을 했다. 아주동 용소초 신설 문제에도 학부모들을 주축으로 머리를 맞댔고 신설 확정에 조력했다. (가칭)상동1초 및 상동중학교 신설 문제에도 골몰하고 있다.

“각계가 참여한 평준화 추진위원들의 노고에 감사를 전합니다. 평준화로 인한 우려 요인을 불식시키기 위해 또 함께 노력해야겠습니다. 교육현안을 놓치지 않도록 저 역시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전의승 기자  zes2001@naver.com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의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