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이슈
119구급차 꼭 필요 할 때 부르세요!하루 평균 36.4회 출동, 이송 불필요 한해 3000건 넘어

지난해 거제소방서 119구급차량이 신고·출동 이후 절반 가까이 환자를 싣지 못하는 미이송 사례를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본지가 거제소방서에 공개청구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거제소방서의 긴급출동은 1만 3314건이고 이중 이송이 진행된 사례는 7148건(이송 환자 수 7433건), 미이송 된 사례는 6166건이다.

3년간 거제소방서 구급차 출동횟수는 2015년 1만 2716건, 2016년 1만 2972건, 2017년 1만3314건 등으로 매년 증가하고 있다.

문제는 매년 출동횟수 증가에 비례해 미이송 건수도 갈수록 늘고 있다는 것이다. 2015년 4996건, 2016년 5608건, 2017년 6166건으로 증가하는 추세다.

이중 정상출동 및 이송이 53.6%, 미이송은 46.3%로 10명중 5~4명은 긴급출동을 부르고도 구급차를 타지 않은 셈이다.

특히 미이송 중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한 사례는 ‘이송불필요’로 지난해만 3094건을 기록했다. 전체 미이송 사례 중 절반(50.17%)에 가까운 수치다.

이어 취소 1067건, 다른 차량 이용 313, 단순주취 116건, 오인 102건, 환자회복 65건, 자체처리 29건, 보호자인계 27건, 단순거동 불편 6건, 거짓신고 4건, 행려자 1건 등이 신고 후 구급차 출동에도 환자를 싣지 못하는 사례로 나타났다.

거제소방서는 “거제소방서의 미이송 사례를 보면 사고 당사자의 신고보다는 타인(제 3자)에 의한 신고가 많은데 이는 환자의 정확한 상황을 모르고 신고가 이뤄져 생긴 경우가 많기 때문으로 보인다”며 “불필요한 출동이 있을 수 있지만 그만큼 상대방을 배려하는 마음에 이뤄진 신고라는 생각에 수고롭다는 생각보단 국민의 생명을 구하고 의무와 책임을 다한다는 생각으로 출동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119구조·구급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위급상황을 소방기관 또는 관계 행정기관에 거짓으로 알린 자에게는 200만 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한다. 지난해부터는 구급차를 이용하고도 응급실 이용기록 등이 없는 경우 추적해 실질적으로 과태료를 부과하고 있다.

최대윤 기자  crow1129@nate.com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대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정기 후원은 새거제신문의 신속 정확한 뉴스 및 정보 제공에 큰 힘이 됩니다!

후원하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