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행사
거제문단 ‘민조시’ 1호 시인 등장곽상철 시인 출간…“민조시의 새로운 지평” 평가

곽상철 시인(거제문인협회 이사)이 최근 민조시집 ‘살아있는 것은 다 아름다워라’를 출간했다. 거제문단 민조시 1호 시인이 등장한 것.

첫 시집 ‘느티나무 그늘에서(2013년)’과 두 번째 시집 ‘부지깽이(2014년)’ 세번째 시집 ‘버팀목(2015년)’에 이어 네 번째 시집을 ‘민조시집’으로 출간하면서 지역 문단에 새로운 장을 열어 주목 받을 전망이다.

민조시는 우리 민족의 ‘민간 장단’으로 3. 4. 5. 6조의 정형률에 맞춰 문자의 뜻 위에 얹어 빌어 쓴 정형시다.

5부로 구성된 시인의 첫 민조시집은 윤일광 시인의 서문과 권두시 ‘시중지도’를 시작으로 시집 제목이기도 한 ‘살아있는 것은 다 아름다워라’ 외 ‘연꽃 피는 아침’, ‘백접초 날다’, ‘서툴러서 좋다’, ‘둔덕 코스모스 축제’, ‘봄’, ‘어둠의 꽃’ 등 116 편의 시를 담았다.

특히 이번 시집에는 시집을 준비하는 동안 다양한 문학지에서 수상하거나 초대·추천된 작품도 함께 수록돼 의미를 더한다.

최철훈 시인은 “시인의 민조시는 민조시의 본질을 훼손하지 않으면서 다양한 형태로 변형시켜 아무런 거부감 없이 읽을 수 있는 새로운 지평을 열고 있다”고 평했다.

곽 시인은 오는 18일 오후 1시 30분 장평동 거제컨벤션웨딩부페 2층 노블레스홀에서 차남의 결혼식과 함께 간단한 출간회를 열 예정이다.

새거제신문  saegeoje99@hanmail.net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거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