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이슈
프로포폴 과다투여 사망하자 해상 유기통영해경, 거제 Y의원 병원장 검거

증거인멸 및 투신자살 위장까지 시도해

여성에게 마약류 의약품인 ‘프로포폴’을 과다 투여해 사망하자 시신을 해상에 유기한 거제지역 병원장이 검거돼 충격을 주고 있다.

통영해양경찰서는 자신이 운영하는 병원에서 환자 K씨에게 마약류 의약품인 프로포폴을 과다 투여해 사망에 이르게 한 후 시신을 해상에 유기한 혐의로 거제시 소재 Y의원 병원장 N씨(57)를 지난 25일 검거했다고 밝혔다.

해경에 따르면 피해자는 지난 5일 오후 1시께 통영시 용남면 ○○리 선착장 앞 해상에서 변사체로 발견돼 마을주민의 신고로 통영해경이 현장에 출동해 시신을 수습했다.

피해자 행적을 수사하던 해경은 사건현장 주변 CCTV 영상에서 비가 많이 내린 새벽시간에 현장에서 약 32분간 머물다 떠난 차량이 있음을 확인하고, 그 차량을 운전한 사람이 피해자가 평소 내원하던 병원장이라는 사실을 확인했다.

피의자는 지난 4일 오후 3시께 자신의 병원에 내원한 환자에게 프로포폴을 투여한 피해자가 쇼크로 인해 사망하자 사체를 유기할 마음을 먹고 차량을 렌트해 다음 날 새벽 통영시 용남면 ○○리 해상에 사체를 유기한 것으로 밝혀졌다.

피의자 N씨는 피해자 시신을 옮기는 장면이 찍힌 병원 건물의 지하주차장과 엘리베이터, 병원 내 CCTV 영상을 삭제하고, 피해자 진료기록을 조작해 통영해경에 제출하는 등 증거 인멸을 시도한 걸로도 드러났다.

피의자는 시신을 유기한 장소 주변에 피해자가 복용하던 우울증 약과 손목시계를 남김으로써 우울증에 의한 자살로 위장해 수사에 혼선을 주기도 했다.

통영해경은 “피의자 N씨에 대해 업무상과실치사 및 사체유기,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추가 피해자가 있는지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사건과 관련해 통영해경의 언론사 취재대응이 허술했다는 비판도 나왔다. 27일 밤 수사결과 보도자료 배포에 앞서 본지를 비롯해 중앙통신사까지 취재가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사건 개요를 함구하는 듯한 뉘앙스를 보여 아쉬움을 남겼다.

앞서 피의자가 검거된 25일 이후부터 ‘모 병원장이 여성에게 프로포폴을 과다투여해 사망하자 렌트카에 싣고 모처에 유기했다’는 소문이 거제지역에 빠르게 확산됐었다.

새거제신문  saegeoje99@hanmail.net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거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