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연재 I ♡ GEOJE
등록문화재 제356호 거제초등학교 본관107년 거제 근대교육의 역사와 함께한 거제초등학교

거제 근대 교육의 발상지- 거제초등학교

지난 2007년 9월 21일 학동 진석중 가옥에 이어 거제지역에 또 하나의 등록문화재가 지정됐다. 등록문화재 제356호 거제초등학교 본관이다.

문화재청에선 석조로 건축된 초등학교 교사의 유례가 적고 한국전쟁 전후 교육기관의 복구와 시련극복, 지역주민의 참여하에 지어진 교사라는 점 등 역사적 가치를 인정해 등록문화재로 지정했다.

올해로 107년의 역사를 지닌 거제초등학교는 대한제국 말 문을 연 교육보국 상징이며 지역인재 산실이다.
대한제국 광무(光武) 11년(고종 44년, 1907년) 2월10일 당시 고희준 거제군수가 주창해 의연금으로 4년제 사립 거제보통학교로 출발한 거제초등학교는 이후(1912년) 공립으로 전환해 지금까지 105회에 걸쳐 1만 1882명의 졸업생을 배출했다.

등록문화재로 등록된 본관 건물은 1956년 6월 허도중 교장이 개축추진위를 구성해 석조2층 16개 교실을 준공했다.

정면은 대칭형으로, 박곡형(ㅅ자 지붕모양)으로 장식한 현관을 중심으로 교실을 배치했고 외관은 당시 인근에서 풍부하게 생산되던 화강석을 직사각형으로 다듬어 쌓았다.

거제초등학교의 역사

거제초등학교의 역사는 지역 근대교육의 역사와 같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학교 명칭도 시대에 따라 사립 거제보통학교(1907년), 공립 거제보통학교(1911년), 거제성내심상소학교(1938년), 거제성내공립초등학교(1941년), 거제공립초등학교(1945년), 거제초등학교(1949년) 순으로 변했다.

1907년 2월 10일 거제군수 고의준이 주창하고 김경식, 유공환, 염상수 등이 협력해 모은 기금 3800환으로 사립 거제보통학교가 설립된다.

당시 교실은 가정집의 온돌방을 그대로 사용했는데 학과는 보통학이었고 교육과정은 2년이었다.

1909년 3월 거제초등학교는 유진홍, 이만석, 오덕우, 이영돈, 전두문, 조계승 등 6명의 첫 졸업생을 배출했는데 참석자들은 애국가를 합창한 후 폐회식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1909년 4월 20일 황성신문 기사>
1910년 11월 당시 사립 거제보통학교의 교직원은 5명 이었고, 학생 수는 138명, 1년 학교 운영비는 122만 80원이었다.

1911년 4월 공립 거제보통학교 인가되면서 거제초등학교는 일본 식민화 교육을 받게 된다. 이 때부터 교장도 일본인이 맡게 됐다.

1911년 이후 거제초등학교의 교과목은 수신(修身·도덕), 국어(國語·일본어), 한문(漢文), 조어(朝語), 산술(算術·산수), 지역(地歷·지역 지리와 역사), 도화(圖畵·미술). 체조(體操), 창가(唱歌·음악) 등 9과목 이었다.

1911년부터 거제보통학교는 교육과정을 4년으로 바꾸고 거제현 객사였던 기성관 일부를 빌려 사용하다가 1912년부터 기성관 전체를 빌려 수리해 사용한다. 기성관은 1960년대 초반까지 교실로 사용됐다.

1953년 기성관 및 동서 교사를 대대적으로 지었는데 이 때까지만 해도 거제초등학교 건물은 목조건물 이었다.

1956년 6월 본관 건물은 현재의 석조 2층 건물로 개축됐다. 당시 건물을 짓기 위해 거제면에서 풍부하게 생산되던 화강석을 이용했고, 주민들과 학생들이 교사를 짓기 위해 참여했다.

거제초등학교는 거제 근대교육의 발상지답게 수많은 인재를 배출했다.

대표적인 인물로 신용우(제2의 우장춘 박사·2회), 서순영(반민특위 재판장 및 국회의원·5회), 양명(독립운동가·8회), 방세포(일제강점기 농민운동가·18회) 진석중(국회의원·18회), 김기호(거제의 노래 작사가 및 교육자·19회), 신용균(초대 거제교육감·19회), 이시우(눈물 젖은 두만강 작곡가· 21회) 등이 있다.

대한제국 말 쓰러져가는 나라의 미래를 위해 교육보국의(敎育報國) 기지로 세워진 거제초등학교는 107년 동안 거제 근대교육의 요람이었던 것이다.

거제초등학교는 지난 1997년 학교역사관을 마련했다. 여기에는 개교 107년 동안 거제초등학교의 각종 문서와 교재, 상패 등이 진열돼 있어 거제초교의 역사를 한눈에 볼 수 있다.

참고자료 <거제초등학교 100년사>,<거제이야기 100선>, <거제교육사>, <거제시지>, <문화재청>

최대윤 기자  crow1129@nate.com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대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정기 후원은 새거제신문의 신속 정확한 뉴스 및 정보 제공에 큰 힘이 됩니다!

후원하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