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청포 산업단지 먼저 조성하라"청포산단 계약자 대책위, 산단 조기 조성 촉구
▲ 청포일반산업단지 계약자 대책위원회(위원장 신수철)가 3일 거제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청포일반산업단지(이하 청포산단) 계약자 대책위원회는 지난 3일 거제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원활한 청포산단 착공을 위해 행정력을 집중해 달라고 촉구했다.

해당 마을 주민들로 구성됐다고 밝힌 대책위는 이날 10명이 참석했으며, 이 가운데 신수철 위원장이 대표자로 나서서 “사등면 청포마을 68세대 주민이 청포산단 착공과 조기 조성을 학수고대하고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대책위는 먼저 청포산단을 조성함으로써 주민들이 오랫동안 겪어 온 열악한 생활환경을 벗어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에 따르면 주민 대다수가 고령층으로 이제는 농사지어 살기 힘들고, 상습 침수지역이어서 폭우나 태풍으로 인해 옥상 위로 피신해야 하는 난리를 매년 겪고 있다.

이 같은 문제를 가장 쉽고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게 오로지 청포산단 조성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거제시나 국가가 엄청난 예산을 들이면서까지 주민을 이주시킬 리 만무하다는 것.

대책위에 따르면 청포산단 시행사인 (주)신해중공업은 주민과 집단이주를 약속했다고 한다. 현재 6~15평 집에 사는 주민 11세대에는 대지 48평과 건물 18평을, 15~20평 집 11세대는 대지 57평과 23평의 주택을 지어주기로 시행사 측이 이미 계획을 세웠다고 밝혔다.

대책위는 또 “청포산단 조성의 최대수혜자는 거제시”라며 “36만 평의 산단이 들어서면 타 지역에 비해 낙후된 사등면을 중심으로 인근 둔덕면과 거제면에까지 영향이 미칠 것”이라고 했다. 약 1만 5000명의 고용창출 효과와 함께 지역발전을 획기적으로 앞당길 수 있는 역대 최고 최대의 호기가 될 것이라고 낙관했다.

대책위는 특히 “청포산단은 그간 국제금융위기, 국내경기침체 등으로 소정의 목적을 달성하지 못한 채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이에 산단조성을 찬성하는 주민인 계약자들이 지난 10월 대책위를 꾸려 신해중공업의 산단 착공을 위해 죽기살기로 나섰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거제시민을 대상으로 청포산단 조기 조성 청원서에 8000명의 서명을 받아 경남도청에 전달하고 집회를 벌였으며, 권민호 거제시장을 만나 행정력을 요청하기도 했다.

대책위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거제시는 원론적인 대답만 내놓고 있고, 의지도 없어 보인다”며 “현재 국가산단으로 추진 중인 사곡만 해양플랜트 산단과 최근 사업승인이 난 덕곡일반산업단지로 인해 청포산단의 기업입주에 많은 피해가 발생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미 공유수면매립 허가가 나 있고, 시공사와 금융사 선정 등 제반조건이 완벽히 준비돼 있으므로 기업입주만 확정되면 바로 보상·착공이 가능한 청포산단을 우선으로 추진, 조성하는 것이 가장 합리적”이라면서 “문제가 발생할 경우 지금까지의 행정상의 문제를 분석해 모든 역량을 동원해 실력행사에 나설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대책위에 따르면 신해중공업은 지난해 12월 SK건설·성지건설 컨소시엄과 도급계약을 체결했으며, 지난 5월 신한은행과 경남은행, 부산은행, 신협중앙회, 신현신협 등 5개 금융사와 금융대출 약정서를 체결했다고 한다.

신해중공업이 추진하는 청포일반산업단지는 사등면 청곡리 산 43-1 일원 120만 9952㎡에 조선기자재 전용단지를 짓는다는 계획으로 지난 2009년 6월 개발계획이 승인돼 사업시행이 고시됐다. 산업시설용지 81만 7181㎡, 지원시설용지 2만 8817㎡와 함께 공원 및 녹지용지 등 육지부 87만 5550㎡, 해상부 33만 4402㎡ 규모로 당초 계획을 세웠었다.

조행성 기자  saegeoje@paran.com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행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정기 후원은 새거제신문의 신속 정확한 뉴스 및 정보 제공에 큰 힘이 됩니다!

후원하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