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육/환경
중·고교에도 ‘F학점’ 도입교과부, 학부모 3만명 대상 의견수렴 중…재이수제도 검토

중·고교에도 대학처럼 교과 성적이 나쁜 학생에게 재수강 기회를 주는 ‘교과목별 재이수제’도입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교육과학기술부는 재이수제를 도입하기도 하고 학부모, 교사 등 3만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통해 의견을 듣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따르면 제도 도입이 결정되면 학업평가 방식이 5단계 절대평가로 전화되고, 성취도 평가가 기존 ‘수·우·미·양·가’에서 ‘A·B·C·D(F)’로 바뀌게 된다. 또 교과목별로 최소한 학업성취 수준을 설정한 후 이에 미치지 못하면 성적표에 ‘재이수(F)’로 표기하되 학교생활기록부에는 평가결과를 기재하지 않는다.

특히 학교는 ‘F’를 받은 학생들에게 계절학기 또는 방과후에 해당 교과목을 재수강할 기회를 제공하게 된다. 이어 재수강, 특별과제 등을 통한 재평가를 거쳐 ‘A~D’까지 성취도 평가를 다시 매기게 된다.

김민주 기자  saegeoje@paran.com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정기 후원은 새거제신문의 신속 정확한 뉴스 및 정보 제공에 큰 힘이 됩니다!

후원하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