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8·31 부동산 대책’ 거제市場 여파는?

“별게 없다” 면서도 후속 대책 지켜보며 ‘촉각’

지난 8월31일 정부발표를 예의주시 해 온 거제지역 부동산업계는 대체로「별개없다」는 반응이다. 정부발표의 핵심이 「집값잡기」, 그것도 「수도권」에 초점을 맞춰지면서 지방에 끼치는 영향은 극히 미미하다는 판단에서다.

다주택자가 많지 않고, 2주택 양도세 중과 대상이 기준시가 3억원으로 대상 주택이 적은것도 「별개없다」는 판단의 연장선이다.
따라서 지난 6월을 기점으로 관망세에 있던 지역 부동산업계는 추석을 전후해 예전 매기가 다소 회복될 것이라는 게 업계 관계자들의 공통된 진단이다.

다만, 이번 발표내용에 땅 투기근절을 위한 강도높은 정책이 일부 포함돼 있고, 정부 및 여야정당의 후속대책 논의도 잇따를 것으로 보여, 장기적으론 시장위축이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특히 농지 및 임야의 분할이 거의 불가능해 졌고, 2007년부터 양도세 중과세가 시행에 들어가는 등 당장 눈에 들어오는 투기억제책이 다수 포함돼 있어, 시장거래는 상당한 타격을 입을 것으로 보인다.

신현읍 중곡동 고려부동산 이상천 대표는 『임야 및 농지거래가 대부분이 거제지역에선 이들의 분할매각이 어려워지고, 거래세인 양도소득세와 보유세인 종합부동산세의 동시인상 또는 강화까지 겹쳐, 부동산 시장전반 위축이 예상된다』며 『주택시장도 부담금 제도의 신설 및 부과재개는 그 비용이 분양가 인상으로 반영될 수 밖에 없어 정부의 부동산 대책이 되레 서민의 부담증가로 이어질 가능성도 있다』고 우려했다.

일부에선 강도 높은 규제에 따른 가격 하락을 의식, 임야 및 농지 등 토지의 단기매물이 급증할 것이라는 분석도 내놓고 있다.
올 하반기 단기매물이 쏟아질 경우 2~3년전부터 튀기 시작한 거제지역 부도심권 부동산 시세도 상당한 거품이 걷힐 것으로 예상하는 분위기다.

신기방  skj6336@kornet.net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기방의 다른기사 보기

정기 후원은 새거제신문의 신속 정확한 뉴스 및 정보 제공에 큰 힘이 됩니다!

후원하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