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박강연 前옥포여성의소대장, 신속 응급처치 ‘귀감’

거제소방서(서장 전수진)는 지난 11일 박강연 前옥포여성의용소방대장이 카페에서 식사 중인 구급 대상자에게 응급처치를 시행해 생명을 구했다고 밝혔다.

소방서에 따르면 박 前대장은 지난 11일 오후 12시 50분께 봉사활동을 마치고 휴식차 인근의 한 카페를 들렀다.

그러던 중 박 前대장은 맡은 편에 앉은 한 70대 노인이 식사 중 의식을 잃어가며 쓰러지는 것을 목격했다.

박 前대장은 즉시 환자 상태 확인 및 119신고를 요청하고, 환자 일행에게 동의를 구한 후 기도폐쇄 응급처치인 하임리히법(복부밀어내기)을 했다.

이후 환자는 구토와 함께 의식을 찾았고, 박 前대장은 환자의 상태를 살피며 음식물이 기도를 막지 않도록 조치했다.

환자는 도착한 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고, 박 前대장은 현장 상황과 응급조치 내용을 전달하는 등 구급대에 환자를 인계했다.

박 前대장은 2003년 의용소방대에 입대해 지난 20여 년간 남다른 봉사정신으로 각종 재난 현장 지원, 지역사회 봉사 등 다양한 활동 후 올해 2월 퇴임했다.

박 前대장은 “갑작스러웠지만 의용소방대 활동을 하며 익혀둔 응급상황대처가 생각났고 침착하게 상황을 대처할 수 있었다”며 “곧바로 이물질을 제거해 더 심각해 질 수 있는 상황을 막을 수 있어서 다행이고, 당연한 일을 했을 뿐이라 생각한다”고 전했다.

하임리히법(복부밀어내기)은 기도가 완전히 폐쇄된 환자에게 시행하는 응급처치로, 환자의 뒤에서 명치와 배꼽 사이를 주먹을 쥔 채 힘껏 위로 밀어내 이물질을 뱉어내게 하는 응급처치법이다.

강량우 예방교육담당은 “완전기도폐쇄 환자는 즉각적인 응급처치가 없으면 심정지 상황으로 이어질 수 있다”며 “시민 모두가 응급상황에 잘 대처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교육을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새거제신문  saegeoje99@hanmail.net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거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정기 후원은 새거제신문의 신속 정확한 뉴스 및 정보 제공에 큰 힘이 됩니다!

후원하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