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조선/해양/경제
삼성重, '암모니아' 초격차 기술도 이끈다12일 거제조선소에 암모니아 실증 설비 완공
삼성중공업이 구축한 암모니아 실증 설비 전경

LNG → 암모니아 → 수소, 친환경 실증 연구 허브 구축 박차

삼성중공업은 12일 오전 거제조선소에서 최성안 부회장 주관으로 '암모니아 실증 설비' 준공식을 거행했다.

이 날 행사에는 그리스 카디프, 프랑스 CMA CGM, 대만 에버그린 등 주요 선주사와 세계 각국 선급, 기자재 업체(MAN-ES, WinGD) 관계자들이 대거 참석해 암모니아 실증 설비에 대한 높은 관심과 기대를 보였다.

2023년 4월 착공해 약 1년여 만에 준공된 암모니아 실증 설비는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 내 1,300㎡ 부지에 조성되었으며, 암모니아 추진 실선 적용에 필요한 △연료공급 시스템 △재액화 시스템 △배출저감 시스템 등의 개발과 성능 및 신뢰성을 검증하게 된다.

또한 △실시간 누출 감지ㆍ경보 △독성 중화 장치 △4족 보행 로봇을 활용한 감시 시스템 등 스마트한 안전 솔루션 확보도 주요 연구 대상이다.

삼성중공업은 암모니아 실증 설비를 기반으로 암모니아 밸류 체인의 핵심 기술을 확보하는 한편, 유관 기업ㆍ기관과 함께 기자재 국산화도 추진할 계획이다.

삼성중공업이 개발한 4족 보행 로봇. 암모니아 실증 설비에서 안전 패트롤 기능을 수행한다.

앞서 삼성중공업은 2020년 구축한 조선ㆍ해양 LNG 통합 실증 설비를 통해 LNG 화물창 독자 모델(KC-2C), 천연가스 액화 시스템 센스4(SENSE IV)개발 등 LNG 핵심 기술 내재화에 성공했으며 이 같은 기술 경쟁력을 기반으로 LNG 운반선, FLNG 시장에서 강점을 보이고 있다.

삼성중공업은 최근 노르웨이 DNV선급으로부터 암모니아 연료전지 추진선 VLAC(암모니아 운반선)에 대한 기술 인증을 획득했다.

또한 정부가 수소산업 육성 계획의 일환으로 추진 중인 국책과제 '선박용 액체 수소 실증 설비 구축'의 수요 기업으로 참여하는 등 향후 거제조선소를 LNG, 암모니아, 액체 수소 등 친환경 연료 연구개발의 허브로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최성안 삼성중공업 부회장은 "삼성중공업은 탄소중립 기술의 고도화를 선도해 시장이 원하는 새로운 기술, 새로운 제품을 개발하는 플랫폼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리스토텔리스 콘솔라키스 카디프사 사이트 매니저는 "암모니아가 선박 연료로 빠르게 채택될 것으로 예상하며, 실증 설비를 통해 높은 안전 수칙 및기준이 마련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새거제신문  saegeoje99@hanmail.net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거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정기 후원은 새거제신문의 신속 정확한 뉴스 및 정보 제공에 큰 힘이 됩니다!

후원하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