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건사고
신거제대교 인근 해상 충돌·전복 선박 구조

통영해양경찰서(서장 한철웅)는 6일 오후 3시 45분경 신거제대교 북방 0.2해리 해상에서 A호(1톤급, 연안복합, 승선원 1명)와 B호(6톤급, 양식장관리선, 승선원 1명)가 충돌했다는 신고를 접수 후 즉시 구조세력을 급파했다.

현장에 도착한 통영해경은 충돌 당시 충격으로 인해 허리통증을 호소하는 A호 선장 ‘ㄱ'씨(60대, 남)를 후송하고 양 선박은 충돌로 인해 서로 얹혀있는 상태임을 확인했다.

이후 교착돼 있던 두 선박을 분리하자 A호에서 침수가 발생, 침몰 등 2차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섭외한 인근 크레인선 C호(14톤급, 양식장관리선)에 계류시켜 배수작업을 병행하며 인근 거제시 사등면 견내량항으로 이동했다.

견내량항으로 예인 완료 후 이동 중에 침수로 인해 전복된 선박 A호 배수작업을 하고, 크레인선박을 이용해 원복작업 완료 후 상세 피해사항을 확인하기 위해 육상으로 인양조치했다.

통영해경관계자는 “최근 해양사고가 잇따르고 있으므로 조업 및 항해 중에 주변 견시 및 레이다 모니터링 등을 철저히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새거제신문  saegeoje99@hanmail.net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거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정기 후원은 새거제신문의 신속 정확한 뉴스 및 정보 제공에 큰 힘이 됩니다!

후원하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