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자치
거제 굴 양식, 미래 발전 전략 촉구

거제시의회 노재하 의원(가 선거구, 더불어민주당)은 3일 열린 거제시의회 제246회 정례회 1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위기에 처한 거제 굴 산업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이는 올해 굴 양식업계에 빨간불이 켜져서다. 굴의 생산 작황이 좋지 않은 상황에서 경기 침체에다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이후 국내외 수산물 소비가 위축되고 일본, 미국 등 수출 시장 역시 크게 감소하면서 산지 위판 가격까지 크게 떨어져 양식 어민들이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노 의원은 “그동안 거제의 굴 양식은 농어촌 지역에 일자리를 창출하고 경제 활성화의 버팀목 산업으로 성장 발전해 왔다”면서 “하지만 올해 거제지역의 굴 생산량이 크게 줄고, 비만도가 낮아 상품성까지 떨어진 가운데 가격이 폭락하면서 조업할수록 손해를 보는 악순환에 빠져들었다”고 양식 어민들의 시름을 전했다.

노 의원은 굴 양식산업의 어려움을 호소하는 어민들의 목소리를 가감 없이 듣고 해결책을 모색하고자 지난달 24일 수산안전기술원 거제지원에서 거제시 굴 협회 곽영효 회장을 비롯한 굴 양식 어민과 거제시 수산과, 굴 수협, 거제수협, 수산안전기술원, 패류양식연구센터의 전문 연구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간담회를 열기도 했다.

노 의원은 “먼저 거제지역 해역에서 발생한 굴 생산량 감소와 생육부진 원인 파악을 위해 국립수산과학원이 조사에 나서야 한다”고 주문하고, 수산물 소비 위축과 산지 가격 폭락 사태 해결을 위해 굴 양식 수산물의 정부 비축사업 품목 지정과 양식장 구조조정 등의 대책 마련을 정부에 촉구했다.

이어 “거제는 미국 FDA가 인정한 청정바다로 굴 양식의 최적지이며, 어류육종센터와 패류연구센터에다 수산자원회복센터도 계획하고 있어 어느 지역보다 우수한 연구 인프라를 갖추고 있다”면서 “기후변화로 인한 해양생태계, 먹이사슬 등 양식 환경 변화에 대응해 우량품종의 종자 생산과 양식기술 연구, 개발에 앞장 설 수 있도록 거제시가 적극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굴수협에서 발간한 ‘굴수협 50년사’에 따르면 근대적 수하식 양식업이 시작된 곳이 거제만과 한산만 해역”이라며 “굴 양식의 시원지인 거제바다에서 독자적인 ‘거제 굴’ 브랜드 개발과 함께 거제 굴 축제를 개최하자”고 제안했다.

새거제신문  saegeoje99@hanmail.net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거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정기 후원은 새거제신문의 신속 정확한 뉴스 및 정보 제공에 큰 힘이 됩니다!

후원하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