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행정
"119 구급차, 비응급환자 이용 자제를"

거제소방서(서장 전수진)는 의료계 집단행동 관련 보건의료 재난 위기경보가 ‘심각’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올바른 119구급차 이용 문화 확산을 위한 홍보에 나선다고 3일 밝혔다.

소방서에 따르면 2023년 경남 전체 119구급 출동 16만5592건 중 병원 미이송 사례(구급 취소‧거부 등)는 4만8396건(29%)으로 나타났다.

‘119구조‧구급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단순 치통 환자 ▲단순 감기 환자(섭씨 38도 이상의 고열 또는 호흡곤란이 있는 경우는 제외) ▲단순 타박상 환자 ▲단순 주취자 ▲만성질환자로서 검진 또는 입원 목적의 이송 요청자는 비응급환자에 해당된다.

관련 법에 따라 비응급 환자의 구급출동 요청을 거절할 수 있으나 신고 내용만으로는 응급‧비응급을 구분하기 어려워 현장 확인을 위해 출동을 나가는 것이 현실이다.

이에 소방서는 비응급환자의 119신고 자제를 통해 응급환자의 골든타임을 확보하고자 시민들의 올바른 119구급차 이용 문화 확산하고자 홍보 활동을 펼쳤다.

김문겸 구조구급담당은 “비응급 출동 자제에 대한 시민의 자발적인 실천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구급서비스가 꼭 필요한 응급환자에게 제공될 수 있도록 시민들의 적극적인 동참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새거제신문  saegeoje99@hanmail.net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거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정기 후원은 새거제신문의 신속 정확한 뉴스 및 정보 제공에 큰 힘이 됩니다!

후원하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