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자치
거제시 충혼탑 보행환경 정비 가속도 붙는다

정명희‧김선민 의원, 주민여론 ‧ 현장실태 집중

6월 현안 건의 → 9월 예산 확보 ‘속도감’ 보여

거제시 충혼탑 일원 보행환경 정비에 가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지난 15일 제2회 추가경정예산이 거제시의회 본회의를 통과하면서 거제시 주요 현충 시설인 ‘거제시충혼탑(고현동 산59-7)’ 진입로 개선 사업비가 확보됐다.

거제시의회 행정복지위원회 정명희(국민의힘, 비례) · 김선민(국민의힘, 고현‧장평‧수양) 의원은 지난 6월 행정사무감사에서 거제시충혼탑의 가파른 진입로 실태를 지적하며, 비교적 연로한 세대의 이용이 잦은 현충 시설의 특수성을 고려해 보행환경 개선을 주문한 바 있다.

정명희 의원은 “충혼탑에서 행사를 하고 내려올 때 진입로가 상당히 가파른 것을 느꼈다. 손잡이가 있으면 어르신들이 오르내리실 때 더욱 안전한 보행환경이 되겠다”며 직접 걸어본 현장의 실태를 전달했다.

김선민 의원은 “이곳은 현충 시설 외에도 고현동‧장평동 주민들이 많이 이용하는 주요 산책로”라면서, “밤낮을 구분하지 않고 많은 거제시민이 이용하는 곳인 만큼 안전한 보행이 될 수 있도록 개선이 시급하다”고 힘을 보탰다.

두 의원의 노력으로 현충 시설 보행환경 개선 사업비가 제241회 거제시의회 임시회를 통과하면서 결실을 맺게 됐다. 특히 주민 여론과 현장 실태에 집중한 의정활동이 ‘6월 현안건의, 9월 예산확보’로 이어져 비교적 빠르게 반영됐다는 평가다.

새거제신문  saegeoje99@hanmail.net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거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정기 후원은 새거제신문의 신속 정확한 뉴스 및 정보 제공에 큰 힘이 됩니다!

후원하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