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청소년
청소년과 함께하는 문화예술기행 성료

사단법인 경남민예총 거제지부는 경남교육청의 후원을 받아 거제 지역의 청소년들이 지역예술인들과 함께 문화예술공간을 방문해 문화예술을 직접 체험하고, 느낄 수 있는 <2023 청소년과 함께하는 문화예술기행>을 지난 13일과 20일에 진행했다.

우선, 5월 13일 토요일에는 거제 기행을 진행했다. 거제 기행에서는 거제 국악원 이인순 원장이 직접 학생들과 함께 사물놀이의 가락을 직접 배우면서, 우리 전통 예술의 가치와 재미를 느낄 수 있는 시간을 마련했다.

비록 짧은 시간이었지만 청소년들이 집중력을 가지고 배워서 체험을 마칠 즈음에는 장단 하나를 박자에 맞춰 연주할 수 있을 정도가 됐다. 점심 식사 후에는 거제문화예술회관에서 장승포 100년 사진전 <장승포 다이어리 100년>을 관람했다. 관람하면서 사회단체 '좋은벗' 박기련 대표의 장승포의 역사와 문화에 대한 설명을 들으며 장승포의 역사적인 사진들이 훨씬 뜻깊게 느껴졌다는 평가다.

또한 6층에서 기획전시 중인 <시그니처 문화공간전>을 관람했다. 거제문화예술회관도 아름다웠지만, 세계적인 명문 오페라 극장의 역사와 시설을 비롯한 공간 사진을 전시를 통해 만날 수 있어서 좋아하는 청소년들이 많았다고 한다. 2시 30분에 지심도로 들어가는 배를 탔다. 다행히 오전까지 오던 비가 그쳤다. 지심도에서는 포진지와 탄약고를 비롯한 일제 강점기의 흔적을 직접 마주할 수 있었다.

배를 타고 나와서 마지막으로 ‘평화의 소녀상’을 만났다. 소녀상에 담긴 의미에 대한 설명을 듣고 나니, 장승포 100년 사진전부터 지심도에서 마주했던 일제강점기의 흔적까지 ‘거제’를 비롯해서 우리 민족이 겪어 온 아픔이 하나로 연결되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고 한다.

5월 20일에는 두 번째 기행 장소인 진주를 다녀왔다. 처음으로 간 곳은 진주 남강을 한껏 느낄 수 있는 진주레일바이크였다. 밝은 햇빛과 맑은 바람, 그리고 레일바이크 주변을 수놓은 예쁜 꽃들이 마음을 편안하게 만들었다. 함께 페달을 굴리는 청소년들의 웃음소리가 남강변에 반짝였다. 점심은 진주중앙시장의 먹자골목에서 각자 먹고 싶은 것을 사 먹기로 했다. 시장은 그곳의 풍물과 사람들이 사는 모습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가장 좋은 곳이기 때문이다.

식사 후에 진주성에 갔다. 진주성에 도착하자마자 ‘수성중군영 교대의식’을 함께 관람했다. 조선시대에 진행했던 절도 있는 군영의 교대의식을 느낄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 이후 진주시 무형문화재 토요상설공연을 관람했다. 진주시립예술단의 대금 공연에 이어, 가야금 산조와 병창 등 수준 높은 무대를 가까운 곳에서 직접 관람할 수 있었다. 특히 마지막 순서인 농악 공연은 거제 기행에서 직접 배워본 것이라 친밀감을 느낄 수 있었다는 청소년들이 많았다.

공연을 관람하고 나서 국립진주박물관을 찾았다. 임진왜란 당시 전투 장면을 담은 <평양성 전투도>는 물론, 당시 사용했던 다양한 무기를 볼 수 있었다. <승자총통 -대첩의 불꽃이 되다>는 체험형 콘텐츠를 통해서 당시의 전투를 간접적으로나마 느껴볼 수 있는 기회를 갖기도 했다. 또한 특별전시로 <공평과 애정의 연대, 형평운동>이 전시되어 우리나라 최초의 근대적 인권운동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었다. 진주로 가는 버스 안에서는 <시 완성하기>와 <그림 완성하기>를 통해서 예술작품을 창의적으로 재창조하는 즐거운 시간을 보내기도 했다.

거제민예총에서 진행하고 있는 <청소년과 함께하는 문화예술기행>은 기행에 참여했던 학생들의 만족도가 매우 높은 프로그램이다. 유익하고 알찬 행사 기획으로 매년 청소년들과 문화예술의 가치를 배우고 느끼는 좋은 프로그램이 될 걸로 기대된다.

새거제신문  saegeoje99@hanmail.net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거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정기 후원은 새거제신문의 신속 정확한 뉴스 및 정보 제공에 큰 힘이 됩니다!

후원하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