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뉴스 後] 애물단지 짝퉁 거북선, 매각 처분 까닭

경남도 이순신 프로젝트 사업, 국‧도비 20억으로 건조

건조하자마자 부실‧불량 드러나 시공업자는 구속까지

유지 보수 비용 부담, 안전 문제 등 고심 끝 매각 수순

지세포 조선해양문화관 광장에 전시됐던 ‘짝퉁 거북선’의 매각 처분을 두고 거의 모든 매체가 이슈로 다루고 있다. 거액의 예산을 들인 시설물을 고작 154만 원에 매각하는 게 예산 낭비 아니냔 지적들이 주를 이룬다.

‘거북선’이란 소재에 예산 문제까지 가미되니 언론의 구미를 당기는 이슈일 수밖에 없다. 다만, 십수년 동안 진행된 그간의 경과에 대해서도 헤아려 봐야 할 때다. 이 거북선이 완벽한 거북선이긴커녕, ‘사기극의 소산’이기 때문이다.

이 짝퉁 거북선은 2007년 경남도가 추진했던 이순신 프로젝트 사업 일환으로 국비와 도비를 합쳐 20억 원을 투입해 2010년에 건조됐다. 1592년 임진왜란 당시의 거북선을 재현해 ‘1592 거북선’으로 불렸다.

그러나 시공업체의 사기극은 곧바로 드러났다. 2011년 진수식 후 ‘금강송’이 아닌 품질이 극히 떨어지는 ‘북미산 침엽수’가 사용됐고, 시방서대로 제작하지 않은 사실까지 밝혀져서다. 경남도와 법적 다툼이 빚어졌고 시공사 대표는 구속됐다.

충분한 고증을 거쳐 원형에 가깝게 복원코자 했던 취지와 달리 재료부터 제작에 이르기까지 총체적 부실을 내포하고 있었다는 것이다.

특히 거제시로선, ‘울며 겨자먹기’로 이 같은 부실 덩어리를 떠안아야 하는 부담을 진 셈이 됐다.

이 애물단지를 해상에 띄웠지만, 하부에 물이 새고 균형이 맞지 않아 2012년 추가시설물 설치 후 육상으로 인양해 전시하기에 이른다.

2015년부터 2021년까지 1억 5천여만 원을 들여 지속적인 보수를 해봤지만, 애초 불량품을 관리하기란 벅찰 수 밖에 없다. 저급 목재를 사용한 탓에 급격한 노후화는 불 보듯 뻔했다. 관람객들의 안전사고도 우려됐다.

손으로 만지면 부스러질 정도로 선체 전부가 부식이 진행돼 더 이상 방치하다가는 관람객의 안전사고 위험이 높다는 지적까지 나왔다.

거제시에 따르면 완전한 보수를 위해선 8억 원 이상의 예산 소요가 예상됐고, 이에 더해 저급 목재 수명 연장을 위한 예산도 추가로 들어갈 참이었다. 사실상 ‘밑빠진 독 물 붓기’였던 까닭이다.

이렇듯 고심을 거듭하던 거제시는 구조점검 등 전문기관 의견 검토를 거쳐 불용결정을 하고 제반 행정절차와 함께 매각 진행이란 고육책을 마련한 셈이다.

당초 현장에서 철거해 철갑, 철침, 쇠못 등은 따로 매각하기로 했으나 거제시 공유재산심의회에서 “바로 철거하기에는 아쉬운 점이 있고, 재활용할 사람이 있을 수 있으므로 매각을 하라”는 결정에 따라 매각 입찰을 진행했다는 설명이다.

하지만 육상에서 이동이 힘들 뿐 아니라 철갑, 철침 등을 매각했을 때 가격이 150만 원 정도로 추정되자 입찰에 응하는 사람이 없었다. 이에 일곱 번의 유찰을 거쳐 최종적으로 거제시가 추정한 가격과 유사한 154만 원에 낙찰됐다.

낙찰자는 오는 6일까지 잔금을 납부하고 매매 계약을 체결해야 한다. 낙찰자가 매매 계약 전에 포기하면 보증금 16만원 가량만 내면 된다. 시는 매매 계약을 하지 않으면 이달 말쯤 완전 철거에 나설 계획이다.

전의승 기자  zes2001@naver.com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의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정기 후원은 새거제신문의 신속 정확한 뉴스 및 정보 제공에 큰 힘이 됩니다!

후원하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